스내커

한낮의 연꽃향연 -- 양산 워터파크

양산은 부산 인근에서 신도시로 발전한,
경기도 일산과 많이 닮아 있는 도시다.
일산보다는 발전 정도가 조금 덜한 듯하지만,
신도시가 되기 전과 비교하면 상전벽해라고 하겠다.
 
일산에 호수공원이 있다면, 양산에는 워터파크가 있다.
호수공원에 비하면 규모가 비교할 수 없이 작긴 해도
아기자기하게 잘 꾸며놓은 시민공원이다.
 
이곳에는 뛰어들어 즐길 수도 있고
야간에는 조명까지 더하는 분수가 유명하다고 하는데
연휴동안엔 작동되지 않아 다소 섭섭…
대신 눈에 들어오는 것이 있었으니…
호수에 드문드문 피어난 연꽃들이다.
 
 DSC_4136.jpg
호수와 자연이 잘 어우러진 양산 워터파크
 
DSC_4093.jpg
이런 핫도그(?)수초도 많지만
 
DSC_4105.jpg
 
 
DSC_4172.jpg
다양항 연꽃들이 시선을 끈다.  
 
DSC_4130.jpg
이런 분홍빛 연꽃들도 군집을 이루고
 
DSC_4127.jpg
 
 
DSC_4094.jpg
계절이 다소 지난 느낌이다..
 
DSC_4097.jpg
마르고 있는 연잎들이 여기저기…
 
DSC_4157.jpg
오히려 뚜렷한 아우트라인은 시선을 잡는다.
 
DSC_4182.jpg
그러나 어리연들은 반짝반짝…
 
DSC_4117.jpg
병아리색
 
DSC_4112.jpg
미인의 입술같은 연꽃도 있고
 
DSC_4111.jpg
화사한 투톤 연꽃
 
DSC_4116.jpg
바닐라빛 연꽃
 
DSC_4128.jpg
튤립같은 연꽃
 
DSC_4110.jpg
어리연과 연꽃
 
DSC_4146.jpg
장미같은 연꽃
 
DSC_4100.jpg
연밥…
 
DSC_4168.jpg
분수 인근에는…
 
DSC_4152.jpg
어리연들이
 
DSC_4154.jpg
샤워를 하고 있다.
 
DSC_4144.jpg
 
 
DSC_4173.jpg
 
 
DSC_4104.jpg
수초와 연잎
 
DSC_4158.jpg
역광을 받았다.
 
DSC_4180.jpg
홍일점.
 
 
 

까까머리 시절, 암실에서 첫 인화의 감동을 먹은 후 아직도 빛을 찾아 헤매고 다니는 40년차 아마추어 사진사.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