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집안에서 발견한 작은 자연

 
집안에 화분을 하나씩 들여오기 시작하여
이제는 집 안 여기저기에 작은 숲을 이루게 되었다.
여름이 되면 생장 속도가 놀랍게 증가한다.
하루하루가 다르게 쑥쑥 자라난다.
 
얼마 전에는 할인점에 갔다가 관상용 물고기가 있기에
제일 싼 제브라다니오 다섯 마리를 사서 고추장 빈통에 넣어 길렀는데…
이 안에서도 적자생존이 발동했다.
 
먹이를 주려고 하면 항상 다섯 마리가 수면 위에 올라 왔었는데,
어느날 네 마리밖에 보이질 않았다.
찾아보니 한 마리가 밑 바다닥에 비스듬히 누워 있다.
큰 놈이 작은 애들을 그렇게 杆아다니며 괴롭히는 것 같더니…
 
아픈 놈과 큰 놈을 각각 격리시켰다.
이픈 놈은 치료차원…큰 놈은 독방감금
아픈 놈에게는 먹이를 주고 큰 놈에게는 밥을 굶겼다.
 
아내는 큰 놈에게는 며칠간 밥을 주지 않겠노라 했지만,
내가 몰래 조금씩 주고 있다.
아픈 놈은 이틀을 못 넘기고 완전히 드러누었다.
그렇게 먹고싶어 하던 먹이를 지천에 남겨놓고…
 
DSC_3889.jpg
고추장 빈통에 요렇게 키우고 있는데…
 
DSC_3917.jpg
 
 
DSC_3885.jpg
 환자가 발생하여 격리시키고 먹이를 넣어주었다.
 
 DSC_3888.jpg
등이 굽었다. 병일까…영양실조일까..
 
  DSC_3924.jpg
큰 놈은 더 다른 피해자가 생기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따로 격리… 이 놈은 덩치도 크지만 때깔도 좋다.
 
DSC_3841.jpg
창가에 햇살이 들어왔다.  감이 좋아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안방사진 블로거의 본능.
 
DSC_3862.jpg
큰 잎…
 
DSC_3933.jpg
노출을 좀 빼면…
 
DSC_3934.jpg
다양한 색을 자랑하는…
 
DSC_3866.jpg
얘는 왜 해피트리일까..
 
 DSC_3941.jpg
빠글이…
 
DSC_3961.jpg
 
 
DSC_3962.jpg
다육이
 
DSC_3969.jpg
 
 
DSC_3971.jpg
 
 
DSC_3975.jpg
 
 
DSC_3976.jpg
 
 
DSC_3983.jpg
 
 
DSC_3986.jpg
 
 
 DSC_3996.jpg
 
 
DSC_3999.jpg
 
 
DSC_4026.jpg
 
 
DSC_4036.jpg
 
 
DSC_4067.jpg
 
 
DSC_4075.jpg
 
 
DSC_4081.jpg
자연 그리고 빛의 오묘함.
 
 
 
 
 

까까머리 시절, 암실에서 첫 인화의 감동을 먹은 후 아직도 빛을 찾아 헤매고 다니는 40년차 아마추어 사진사.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