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안양천의 벚꽃터널

 
벚꽃엔딩…
벚꽃이 끝내주게 피었다… 그런 뜻인가?
요즘 버스커버스커의 노래가 작년 봄에 이어 다시 유행하고 있다.
 
안양천변 뚝방길에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다.
여의도 윤중로보다 나무 크기가 작으나,
길폭이 좁아 오히려 더 환상적인 터널을 만들어내고 있다.
게다가 흙땅이라 그 분위기가 더욱 살아난다. 
 
 
DSC_1178.jpg
안양천 뚝방길
 
DSC_1173.jpg
벚꽃터널을 표현 하려면 망원렌즈가 유리하다.
 
DSC_1184.jpg
중첩효과가 살아나기 때문이다.
 
DSC_1235.jpg
한낮이라 해가 머리 위에 있다.
 
DSC_1155.jpg
측광인 경우에 더욱 다양한 빛의 변화를 담을 수 있는데…
 
DSC_1200.jpg
아쉬운대로 벚꽃터널을 담았다.
 
DSC_1158.jpg
들이대면 다 작품이다.
 
DSC_1175.jpg
요렇게 매달려 피기도 하고
 
DSC_1227.jpg
연두빛 신록을 배경으로 환하게 웃기도 한다.
 
DSC_1194.jpg
목동의 건물을 배경으로..
 
DSC_1254.jpg
신록과 다리
 
DSC_1263.jpg
안양천..
 
DSC_1259.jpg
봄의 축제다..
 
DSC_1241.jpg
안양천변은 자전거코스로도 유명하다.
 
DSC_1266.jpg
신록이 짙어지고 있다.
 
DSC_1265.jpg
 
 
DSC_1270.jpg
 
 
DSC_1171.jpg
 
 
DSC_1185.jpg
어두운 배경일 때 햇살 받은 꽃은 더욱 도드라진다.
 
DSC_1170.jpg
목동의 높은 주상복합건물.
 
DSC_1230.jpg
 
 
DSC_1244.jpg
햇살을 한껏 받았다.
 
DSC_1253.jpg
 
 
DSC_1187.jpg
이제 잎도 나고 있다.
 
DSC_1207.jpg
벚꽃도 차츰 엔딩을 맞고 있다.
 
 
 
 

까까머리 시절, 암실에서 첫 인화의 감동을 먹은 후 아직도 빛을 찾아 헤매고 다니는 40년차 아마추어 사진사.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