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눈 덮힌 탐선골 계곡의 새벽은...

 
지난 주말  가평 탐선골로 오랜만의 1박2일 나들이를 했다.
가는 날이 장날..
눈이 와도 너~무 왔다.
이번 겨울은 눈 대박이다.
 
전날 술에 찌들었지만 밤새 내린 눈 때문에 귀가가 걱정되었다.
새벽에 일어나 차량에 내린 눈을 치우고 팬션 옆에 있는 계곡에 내려가봤다.
어디부터 어디까지가 계곡인지 구분이 잘 안갈 정도다.
 
새벽부터 모두들 서둘러 집으로 가는 분위기라 몇 분 촬영을 못했다.
말이 1박2일이지 그곳에 머문시간은 취침 포함 12시간 남짓.
해뜨기 전이라 햇빛이 없어 찬란한 눈의 질감을 살리진 못했다.
색온도가 낮아 푸르딩딩…
오랜만의 촬영인데…아깝.
 
DSC_8919.jpg
어딜가도 부지런한 사람들은 꼭 있다. 밤 사이에 만든 듯.
 
DSC_8922.jpg
나목들은 내린 눈을 모두 담아내지는 않았다.
 
DSC_8926.jpg
솔잎이 눈에 버무러져 있다.
 
DSC_8928.jpg
쌓인 눈 사이로 계곡물이 흐르고 있다.
 
DSC_8946.jpg
유속이 제법…
 
DSC_8930.jpg
졸졸…
 
DSC_8931.jpg
맑다…
 
DSC_8933.jpg
요즘 추위라면 얼어 있을 듯.
 
DSC_8934.jpg
멀리 해가 떠오르고 있다.
 
DSC_8943.jpg
 새털같은 구름이 햇살을 받았다.
 
DSC_8948.jpg
팬션들..
 
DSC_8950.jpg
이런 날씨에도 텐트족이 많다.
 
DSC_8947.jpg
귀가하기 답답…
 
 
 

까까머리 시절, 암실에서 첫 인화의 감동을 먹은 후 아직도 빛을 찾아 헤매고 다니는 40년차 아마추어 사진사.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