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축제가 끝난 함백산엔 바람개비만...

 
 
정선 함백산에는 차로 넘을 수 있는 고개 중 가장 높다는 만항재가 있다.
해발 1,330미터. 이곳에선 매년 들꽃 축제가 벌어진다.
축제가 막 끝난 후라 사람도 없고 들꽃도 다 시들어 있지만,
수없이 설치해놓은 바람개비가 축제의 뒷풀이를 하고 있었다.
 
인근에는 부처의 진신사리를 모신 정암사가 있다.
진신사리를 모신 절이 우리나라에는 5곳이 있는데,
이 절들에는 대웅전이 없고 적멸(보)궁이 있다.
이곳에는 부처상이 없다.
 
DSC_7565.jpg
””산상의 화원””에는 들꽃은 거의 없고 바람개비만 돌고 있다.
 
DSC_7568.jpg
길도 돌고 바람개비도 돌고..
 
DSC_7571.jpg
고개도 넘어가고..
 
DSC_7576.jpg
햇살이 들었다.
 
DSC_7584.jpg
 
 
DSC_7590.jpg
바람이 분다…
 
DSC_7572.jpg
찾아오는 사람은 거의 없다.
 
DSC_7601.jpg
바람개비 삼거리…
 
DSC_7575.jpg
들꽃이 아직 여기저기 남아 있다.
 
DSC_7607.jpg
그래서 나비도 있다.
 
DSC_7594.jpg
노란꽃, 하얀꽃…  들꽃이름은 잘 안 외워진다….아니  외우려 하지 않는다.
 
DSC_7600.jpg
노년과 청년
 
DSC_7592.jpg
해발이 높다보니 구름도 쉬었다가 넘는다.
 
 
DSC_7612.jpg
숲길을 가다보면…
 
 DSC_7613.jpg
정암사 일주문이 나온다.
 
DSC_7635.jpg
적멸궁
 
DSC_7622.jpg
다른 건물의 처마의 단청..
 
DSC_7630.jpg
적멸궁 단청
 
DSC_7621.jpg
담벼락 담쟁이 넝쿨에 단풍이 들기 시작했다.
 
DSC_7641.jpg
머루도 숨어 있다.
 
DSC_7646.jpg
주변에 아름드리 나무가 많다.
 
DSC_7643.jpg
일부는 공사 중
 
 
 
 
 
 

까까머리 시절, 암실에서 첫 인화의 감동을 먹은 후 아직도 빛을 찾아 헤매고 다니는 40년차 아마추어 사진사.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