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튤립의 행렬 -- 고양국제꽃박람회

 
  
튤립은 외래종이지만 우리나라에서 매우 친숙한 꽃이다.
오래 전부터 튤립은 국내 여러 공원에서 봄축제의 소재가 되기도 했다.
튤립은 색상이 원색적이고 모양도 다양하여
군집해 있을 때 보는 이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내게 만든다.
 
튤립 역시 꽃인지라 순광보다 역광 상태에서 촬영하는 것이 색깔 표현에 유리하고.
튤립끼리 중첩효과를 얻으려면 광각렌즈보단 망원렌즈가 유리하다.
 
DSC_6198.jpg
튤립에게는 스탠다드한 색깔과 모양
 
DSC_6215.jpg
은은한 역광이 질감과 생상을 살린다.
 
DSC_6206.jpg
좀더 가까이…
 
 DSC_6227.jpg
섞여 있기도 한다.
 
DSC_6229.jpg
 
 
DSC_6218.jpg
순광으로 찍은 튤립… 뭔가 밋밋하고 색깔이 날아가는 느낌.
 
DSC_6228.jpg
태양이 구름 뒤에 있을 때…
 
DSC_6236.jpg
보라색 튤립과 함께
 
DSC_6195.jpg
독특한 형태의 튤립
 
DSC_6196.jpg
위에서 보면 요렇게…
 
DSC_6244.jpg
층층이..
 
DSC_6359.jpg
무리지어서 열병을 하고 있다.
 
DSC_6366.jpg
 
 
DSC_6364.jpg
 
 
DSC_6367.jpg
항상 튀는 놈이 있기 마련.
 
DSC_6204.jpg  
홍일점
 
 
 

까까머리 시절, 암실에서 첫 인화의 감동을 먹은 후 아직도 빛을 찾아 헤매고 다니는 40년차 아마추어 사진사.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