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파란만장했던 노을공원...그리고 노을

 
쓰레기 매립장이었던 난지도에는 두 개의 공원이 있다.
억새로 유명한 하늘공원,
그리고 퍼블릭 골프장에서 시민공원으로 변화한 노을공원이 그것이다.
이 두 공원은 자연친화적인 콘셉트로 설계되었다는 점이 공통점이다.
 
초겨울의 날씨를 보이고 있는 지난 주말,
노을공원을 찾는 부지런을 떨어봤다.
블로그를 너무 놀려놓는 것 같아서….
 
DSC_5532.jpg
 노을공원에서 가장 눈에 띄는 조형물
 
DSC_5533.jpg
 역광을 받은 분리수거 비닐이 눈에 띈다.
 
DSC_5535.jpg
 억새…
 
DSC_5541.jpg
 갈대숲…
 
DSC_5547.jpg
 까치…
 
DSC_5539.jpg
 그린은 여전히 그린빛이다.
 
DSC_5544.jpg
 9번홀 티박스였던…
 
DSC_5552.jpg
 오솔길
 
DSC_5550.jpg
 자연친화적…
 
DSC_5553.jpg
 화려한 석양
 
  DSC_5602.jpg
 바람과 해와 달…
 
DSC_5604.jpg
 노을빛이 나오기 시작
 
DSC_5593.jpg
 
 
DSC_5630.jpg
 노을과 억새
 
DSC_5558.jpg
 한강엔 요트가 지나고
 
DSC_5572.jpg
 하늘엔 비행기가…
 
DSC_5627.jpg
 노을이 오르고 있다.
 
 DSC_5637.jpg
 쓸쓸함이 밀려온다…
 
 
 

까까머리 시절, 암실에서 첫 인화의 감동을 먹은 후 아직도 빛을 찾아 헤매고 다니는 40년차 아마추어 사진사.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