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고갯길 -- 하늘재

 
수안보 미륵리 사지를 끼고 조금 오르다 보면,
하늘재 표지석이  나온다.
 
조금만 걷다가 힘들면 다시 돌아올량으로 길을 접어들었다.
공기좋고 물 좋고… 길 좋고!
경사가 급하지 않아 쉬엄쉬엄 걷기에 그만이다.
그래서 계속 걷다가 하늘재 꼭대기까지 가게 됐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고갯길로,
1850년 전 신라가 북진을 위해 닦아 놓은 길이라 한다.
우마차도 족히 다닐 수 있는 길이다.
 
정상엔 허름하지만 정감 가는 산장(!)도 있다.
이곳 막걸리와 부추전이 사람을 죽음으로 내몬다.
 
반대편 문경 쪽으로는 꼭대기까지 자동차 도로가 나있다.
그래도 두시간 이상 온 길인데…쩝
 
사실 정상엔 경관이랄 건 없다.
오르는 과정에 눈이 정화됐다.
 
 
DSC_3554.jpg
 하늘재 입구 — 쉬엄쉬엄 왕복 2시간 남짓 코스다. 
 
DSC_3434.jpg
 입구에 있는 솟대
 
DSC_3435.jpg
 그리고 장승
 
DSC_3442.jpg
 청초한 청단풍의 푸르름
 
DSC_3448.jpg
 계곡물도 흐르고
 
 DSC_3454.jpg
 물이 무척 맑다.
 
DSC_3437.jpg
 들꽃도 여기저기
 
DSC_3467.jpg
 흰나비…
 
DSC_3465.jpg
 제비나비…
 
DSC_3470.jpg
 잘 모르는 꽃들도 여기저기…
 
DSC_3477.jpg
 들국화인가….
 
DSC_3479.jpg
 가을이 익어가고…
 
DSC_3546.jpg
 넝쿨이 공중을 휘젓고
 
DSC_3544.jpg
 개미가 한 끼를 때우고 있다.
 
DSC_3556.jpg
 
 
DSC_3495.jpg
 아직은 여름…
 
DSC_3499.jpg
 푸르름으로 눈을 정화시킨다.
 
DSC_3497.jpg
돌이 오래 전부터 깔려 있었던 듯
 
DSC_3525.jpg
 잔 돌이 깔려 있기도 하고
 
DSC_3527.jpg
 흙길도 있고
 
DSC_3528.jpg
 이끼도 많이 자라고 있다.
 
DSC_3534.jpg
 이런 도로에 가까운 돌길도 많이 나온다.
 
DSC_3502.jpg
 산보 나온 견공
 
DSC_3506.jpg
 연아를 닮은 나무?
 
DSC_3508.jpg
 피겨 타는 모습이면 몽땅 연아….  비슷하긴 하다
 
DSC_3513.jpg
 하늘재 정상의 산장
 
DSC_3519.jpg
 많이들 다녀 갔다.
 
DSC_3524.jpg
 푸추전이 제일 빨리 된다 해서…  
DSC_3521.jpg
 막걸리와 함께 시켰다.
 
DSC_3522.jpg
 먹고 나서 사진 찍어놓길 잘했다 생각 됐다.  — 색깔이 푸르게 나와 식감을 살리지 못했으나, 막걸리와 궁합이 딱~~ 
 
 

까까머리 시절, 암실에서 첫 인화의 감동을 먹은 후 아직도 빛을 찾아 헤매고 다니는 40년차 아마추어 사진사.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