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봄꽃도 문득문득 보일 때 더욱 아름답다

 
활짝 웃는 모습보다  웃음을 살짝 머금은 모습이 …,
활짝 핀 장미보다 다소곳한 봉오리가 더 아름다운 것처럼
언덕에 벚꽃이 가득 피어 있는 것보다
봄꽃들이 문득문득 간헐적으로 피어 있을 때
그 아름다운 느낌이 증폭될 수 있다.
 
이것은 이번 봄꽃 촬영 때 벚꽃이 만개되지 않아
스스로를 위안하고자 함이 아니다. ㅜ.ㅜ
(솔직히 좀 아쉽긴 하다)
 
봄꽃의 개화도 순서가 있다.
아직 벚꽃이 절정은 아닌 모양이다.
용인은 아직 진달래, 개나리, 목련, 산수유가 주종이다.
 
봄의 도래를 봄꽃사진으로 알린다.
 
DSC_0799.jpg 
 숨은 듯하지만 강한 존재감이 나타난다. 흑백사진에 오일링한 느낌.
 
DSC_0858.jpg
 역광이 존재감을 더욱 도드라지게 한다.
 
DSC_0828.jpg
 산수유…남자들한테 좋은데…
 
DSC_0990.jpg
 정말 좋은데…
 
DSC_0890.jpg
 
 
DSC_0891.jpg
 가까이 가보면
 
DSC_0879.jpg
 이렇게…
 
DSC_0969.jpg
 요렇게 생겼다.  직접 말하기도 그렇고…
 
DSC_0830.jpg
 매화는 겹치마…
 
DSC_0829.jpg
 
 
DSC_1027.jpg
 
 
DSC_1033.jpg
 벚꽃의 군집의 아름다움과  좀 다르다.
 
DSC_1004.jpg
 역광 작렬
 
DSC_0953.jpg
 이젠 목련
 
 DSC_0865.jpg
 아주 흰 것도 있고
 
DSC_0835.jpg
 베지색도 있다.
 
DSC_0955.jpg
 햇살을 받으면…
 
DSC_0957.jpg
 햇살은 두껍다는 목련꽃잎도 뚫는다.
 
DSC_0956.jpg
 나뭇가지가 독특.
 
DSC_1017.jpg
 역광 받은 나무 한 그루를 이용.
 
DSC_1048.jpg
 역광 받은 진달래
 
DSC_1053.jpg
 진달래도 역광이 제맛
 
DSC_1052.jpg
 실키한 꽃잎의 감촉이 느껴지는 듯
 
DSC_0930.jpg 
개화할 꽃은 아직 많이 남아 있다.
 
 
 
 
 

까까머리 시절, 암실에서 첫 인화의 감동을 먹은 후 아직도 빛을 찾아 헤매고 다니는 40년차 아마추어 사진사.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