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용인 호암미술관에 만물상이 있다

 
바야흐로 봄이 찾아왔다.
봄 하면 떠오르는 것이 많겠으나, 개인적으로 꽃이 제일 먼저 떠오른다.
 
큰 맘 먹고 지난 주말, 지인과 함께 봄꽃 구경에 나섰다.
집 근처에도, 여의도 윤중로에도 벚꽃이 한창이라 남쪽은 더 만개했을 거라는 생각으로
용인에 있는 호암미술관엘 찾아가기로 했다.
그곳 봄꽃이 좋다는 소문은 익히 들은 바 있고
개관한 지 30년이 됐다는데 아직 그곳 전시장엘 가보질 못해 겸사겸사  가보기로 한 것.
 
그런데… 막상 도착해보니
그 많은  벚꽃나무에 꽃이 없었다.
꽃 망울만 몽글몽글…
 
그나마 다른 봄꽃이 띄엄띄엄 피어 있어 다소 위안이 됐다.
띄엄띄엄 구경하며 촬영하다가
봄꽃보다 더 촘촘히 자리잡고 있는 그 무엇을 발견할 수 있었다.
석상들이었다.
석인상도 많았지만, 동물상, 문, 기둥, 탑….
다들 나름대로 역할이 있음직한 석상들이 미술관 주위 여기저기서 군웅할거(?)하고 있었다.
 
햇살이 좋아 석상 촬영하기 좋은 날씨였다.
화강암을 쪼아서 만든 석상들의 매력은 그 표면의 질감이라 하겠다.
이 질감이라는 것은 작은 요철의 그림자들의 집합이다.
 
석상들은 최근의 것부터 수백년 된 것까지 다양하다.
그 다양성은 돌의 나이나 형태, 크기에서도 느낄 수 있으나,
난 석상들의 표정들에서  그 다양함을 만끽했다.
 
””꽃보다 돌””이다.
 
 
DSC_0826.jpg
 석문 너머 목련이,
 
DSC_1010.jpg
 문 사이로 봄꽃들이 듬성듬성
 
DSC_0803.jpg
 부릅뜬 눈?
 
DSC_0817.jpg
 보살상 .. 세월의 흔적
 
DSC_0818.jpg
 이건 좀 최근작인 듯.
 
DSC_0902.jpg  
 역사의 깊이가 느껴지는 석인상 — 반역광도 나름의 묘미가 있다.
 
DSC_0903.jpg
 키 작은 석상
 
DSC_0911.jpg
 흰(?)수염 날리며…
 
DSC_0916.jpg
 소외감?
 
DSC_0942.jpg
 투박한 느낌… 해가 머리 위에 있었다.
 
DSC_0925.jpg
 깊은 사색
 
DSC_0926.jpg
 표정이…
 
DSC_0935.jpg
 재밌다.  그램린?
 
DSC_0945.jpg
 승려 같기도 하고…
 
DSC_0948.jpg
 웃는 얼굴…
 
DSC_1026.jpg
 동물상들도 많다.
 
DSC_0962.jpg
 양이 풀을 뜯어먹고 있다.
 
DSC_0938.jpg
 예쁜 호랑이
 
DSC_0983.jpg
역사와 포스가 느껴지는…
  
DSC_0998.jpg
 조그만 석상들은 그룹핑을 해놨다.
 
DSC_1009.jpg
 
 
DSC_0989.jpg
 석상들에게도 봄은 왔다.
 
 
 
  
 

까까머리 시절, 암실에서 첫 인화의 감동을 먹은 후 아직도 빛을 찾아 헤매고 다니는 40년차 아마추어 사진사.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