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가을 바다를 질주하다 -- 고창 명사십리 그리고 동호

 
해수욕이 목적이 아니라면, 바다는 가을이 제격이다.
한낮보다는 늦은 오후가 좋겠다.
특히 서해안은 더욱 그렇다.
바다와 햇살을 동시에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시간이 되면 일몰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고창에는 유명한 해안이 있다.
드넓은 해안과 고운 모래….
명사십리와 동호해수욕장이 그것이다.
특히 명사십리는 동호보다 원시적 아름다움이 있다.
그래서인지 동호엔 사람이 있고 명사십리엔 새가 있었다.
 
서해안 해수욕장의 장점(?)이 하나 더 있다.
모래가 딱딱하여  차도 들어걸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장점 때문에 추억거리를 하나 더 만들었다.
 
DSC_0212.jpg
동호해수욕장 —바닷가 트래킹…
 
 DSC_0225.jpg
찬란한 오후의 햇살을 받았다.
 
DSC_0229.jpg
연인들의 모습도 보인다.
 
DSC_0209.jpg
모래도 물결치고…
 
DSC_0217.jpg
조개껍데기….
 
DSC_0219.jpg
바닷물이 쓸고간 자리
 
DSC_0215.jpg
게들의 집공사 흔적
 
DSC_0245.jpg
바람이 분다…
 
DSC_0248.jpg
 
 
DSC_0250.jpg
 
 
DSC_0252.jpg
 
 
DSC_0257.jpg
새들이 날기 시작
 
DSC_0259.jpg
사람을 지나…
 
DSC_0260.jpg
 
 
DSC_0261.jpg
착륙
 
DSC_0262.jpg
바람…
 
DSC_0266.jpg
갈매기도 날고…
 
DSC_0270.jpg
해는 저물어가고
————————————————————————————————————————————————————————–
 
가을바다에 필 받은 친구가 해변을 달려보자는 제의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한 번 해변을 달려보기로 했는데…
 
DSC_0278.jpg
출발…
 
DSC_0233.jpg
갑니다.
 
DSC_0284.jpg
달립니다.
 
DSC_0286.jpg
가속합니다.
 
DSC_0295.jpg
덜컹!
 
DSC_0296.jpg
윽! 헛바퀴 돕니다.
 
DSC_0305.jpg
빠져나오려고 노력했지만 요지부동
 
DSC_0303.jpg
해는 저물어가고…
 
DSC_0306.jpg
수소문 끝에 동네 트랙터에 도움을 요청…. 도착했습니다.
 
DSC_0313.jpg
차를 뺐습니다.
 
DSC_0307.jpg
빠져나온 흔적
 
DSC_0311.jpg
개 끌려가듯이… 또 빠질까봐 타지도 못합니다.
 
DSC_0328.jpg
일몰 시간이 지났습니다.
 이 와중에 일몰 찍어보겠다고…
일몰은 이런 상태로 끝났습니다.
 
집에 돌아와 아내에게 늦은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그랬다가 한소리 들었습니다.
“도대체 나이가 몇이에요?”
 
 
 
 

까까머리 시절, 암실에서 첫 인화의 감동을 먹은 후 아직도 빛을 찾아 헤매고 다니는 40년차 아마추어 사진사.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