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기암절벽 선운산과 도솔암의 가을

 
 
고창하면 쉽게 연상되는 것이 풍천장어, 복분자 그리고 선운사다.
선운사가 있는 곳, 선운산을 올랐다.
이곳에는 또 다른 보물인 도솔암 그리고 마애불이 있다.
선운사의 바위는 화강암이 아니라 화산암같은 느낌이다.
예리하지 않고 두리뭉실한 형태가 단풍과 함께 어우러져 장관을 이루고 있다.
 
 DSC_9721.jpg
산길 시작 — 멀리 애기바위가 보인다.
 
DSC_9726.jpg
해가 꾸물꾸물…
 
DSC_9740.jpg
낙타바위
 
DSC_9731.jpg
밭도 나오고…
 
DSC_9742.jpg
간이 기도소(?)도 나온다.
 
DSC_9755.jpg
길가에 고사리도 피어있고
 
DSC_9762.jpg
낙엽도 많이 떨어져 있다.
 
DSC_9756.jpg
건너편 산의 단풍
 
DSC_9764.jpg
능선에서 바라본 선운산
 
DSC_9769.jpg
바위 틈새로 암자가 보인다.
 
DSC_9774.jpg
 
 
DSC_9772.jpg
이름은 일일이 모르겠고…
 
DSC_9778.jpg
단풍과 기암들이 어우러져 있다.
 
DSC_9785.jpg
용문굴(뒤)
 
DSC_9796.jpg
용문굴 (앞) — 이제 내려가기 시작
 
DSC_9942.jpg
 
 
DSC_9797.jpg
 
 
DSC_9853.jpg
이곳도 단풍이 꽃대궐을 이루고 있고
 
DSC_9817.jpg
 
 
DSC_9819.jpg
화이트밸런스가 살짝 올라가면서 더 예쁜색을 만들어냈다.
 
DSC_9829.jpg
단풍잎이 바위벽을 붉게 물들였다.
 
DSC_9838.jpg
 
 
DSC_9828.jpg
바위가 계단형태로 형성 — 기도의 흔적
 
DSC_9860.jpg
드디어 마애불 — 규모가 무척 크다.
 
DSC_9861.jpg
가슴부분에 비기가 있었으나 도난 당했다고,,,
 
DSC_9856.jpg
마애불 앞 단풍 — 한 그루처럼 보이지만, 여러 나무가 겹겹이 서서 만든 장면이다.
 
DSC_9868.jpg
도솔암
 
DSC_9918.jpg
 
 
.DSC_9920.jpg
이 돌탑이 왠지 맘에 들었다
 
DSC_9914.jpg
출사들 많이 나왔다.
 
DSC_9923.jpg
 이제부터 단풍구경
 
 DSC_9884.jpg
 
 
DSC_9887.jpg 
 
 
DSC_9888.jpg
 
 
DSC_9926.jpg
 
 
DSC_9936.jpg
도솔암 극락보전.
 
 
 
 
 

까까머리 시절, 암실에서 첫 인화의 감동을 먹은 후 아직도 빛을 찾아 헤매고 다니는 40년차 아마추어 사진사.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