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덕수궁엘 가면 돌담길을 걷는다

 
 
구한말 아픈 역사를 안고 있는 덕수궁.
다른 궁에 비해 규모는 작지만, 다양한 형태의 건물이 존재한다.
석조전과 같은 돌로 지은 건물도 있고
석어당 같은 독특한 형태의 2층 건물도 있다.
유명한 물개분수대도 그대로 있고
자격루 신기전 같은 과학적 역사산물도 이 곳이 있다.
미술관에서는 피카소를 비롯한 모던아트의 거장들의 작품이 전시되고 있다.
 
덕수궁을 찾은 사람이라면 대부분 덕수궁 돌담길을 걸어보게 된다.
이문세 노래를 흥얼거리며…정동교회 종소리도 기대해보고…
약간의 고독감이 어울릴 듯하지만 인파 때문에 그런 분위기는 나지 않는다.
가을 초입의 덕수궁 돌담길… 사람이 많아도 나름 분위기는 옛 그대로다.
 
 
 
DSC_8936.jpg
대한문 — 통째로 끌어서  현재의 자리에 옮겨졌다는…
 
DSC_8942.jpg 
함녕전
 
DSC_8943.jpg
 독특한 구조의 석어당
 
DSC_8945.jpg 
 2층 구조에 단청채색이 안되어 있다 
 
DSC_8948.jpg
석조전(공사중)
 
DSC_8953.jpg
석조전 상단 — 황실의 문양이 선명하다
 
DSC_8950.jpg 
미술관 앞 분수 — 찬란한 역광
 
DSC_8951.jpg
미술관에서는 피카소 작품 등이 전시되고 있다 — 단체관람도 많이 왔다
 
  DSC_8966.jpg
역광 받은 포스터
 
DSC_8965.jpg
측광 받은 나무 
 
DSC_8975.jpg
자격루와 범종 — 먼지를 좀 털어내야 할 듯
 
DSC_8982.jpg 
단풍이 물들기 시작했다
 
DSC_8984.jpg
 
 
DSC_8985.jpg 
단풍이 섞여 있다
 
DSC_8986.jpg
중화문과 중화전
 
DSC_8993.jpg 
미스터리한 바닥의 낙서
 
덕수궁의 미스터리에 관심 있으신  분들은 http://blog.hani.co.kr/bonbon/13546 –> 강추
 
 
덕수궁을 나와 돌담길로….
 
DSC_8997.jpg
아이들은 피곤하다
 
DSC_8998.jpg 
많은 인파로 붐빈다
 
DSC_9003.jpg
이곳에도 단풍이 물들기 시작
 
DSC_9006.jpg 
화이트 밸런스가 바뀌었다.
 
DSC_9008.jpg
 
 
DSC_9011.jpg 
군중 속의 고독
 
DSC_9015.jpg
외국인들이 관심을 갖는 것은…..악세서리 파는 노점
 
DSC_9021.jpg 
정동교회 앞 사거리에 설치된 조각작품
 
DSC_9026.jpg
제목이 ””장독대””  — 크고 작은 장독이 모여 있는 것을 사람으로 표현한 듯
 
DSC_9023.jpg
단풍이 많이 물들었다
 
  DSC_9042.jpg
520년 된 고목
 
DSC_9034.jpg
왠지 외로워 보이는…
 
DSC_9037.jpg
돌담길
 
 
 
 

까까머리 시절, 암실에서 첫 인화의 감동을 먹은 후 아직도 빛을 찾아 헤매고 다니는 40년차 아마추어 사진사.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