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13년 만에 간 도쿄 신주꾸의 낮과 밤

ace=””>ij 0 X , |L XT 9 M .

까까머리 시절, 암실에서 첫 인화의 감동을 먹은 후 아직도 빛을 찾아 헤매고 다니는 40년차 아마추어 사진사.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