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하기 싫은 일하듯 하면 된다.

어린 시절뿐 아니라 어른이 되어서도 하기싫은 일을 해야하는 경우는 누구나 인상을 쓰게 됩니다.

 

하기 싫었던 기억을 떠올려 보라고 하면 여러분은 어떤 일들이 생각나십니까. 저는 중고등학교 생활만 따져봐도 숙제가 싫었고 허구한 날 때리던 선생님들이 싫었으며 끝없이 좌절하게 만드는 체육시간이 너무나 싫었습니다. 여러분도 그렇겠지만 그 외에도 많은 것들을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성인이 되어서 사회생활을 하면서도 싫었던 일들은 얼마든지 댈 수 있지만 어린시절과 사춘기를 전후해서 자리잡은 나쁜 기억들은 무덤까지 갈 것들이 상당히 많습니다. 많은 남성들의 기억중에는 군대에서 만들어진 싫은 기억도 꽤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을 것입니다. 

 

어린 아이와 학생, 계급이 낮은 병사들은 대부분 절대적인 약자의 위치에 있어서 선택할 수 있는 상황이 아주 적으니, 싫은 일이 주는 정신적인 파괴력이 더욱 증폭됩니다. 오죽하면 그쪽으로는 오줌도 안 눈다고 하겠습니까.

 

나빴던 대부분의 기억들은 지나고 나면 그 통증이 가셔서 웃으며 이야기 할 수 있는 여유가 생깁니다. 실패와 불합격, 고생이나 실연의 경험들이 지나고 보면 오히려 약이 되었다고 느껴지는 경우도 있으며, 사실 그런 상황을 거치면서 사람들은 더 성숙하고 넓은 포용력을 가진 성품을 얻게 됩니다.

 

그 와중에 다시는 보고싶지 않은 사람도 생기고, 떠올릴 때마다 미소짓게 하는 사람들과의 관계도 만들어집니다. 심지어 그 관계는 대를 이어지기도 하고 많은 사람에게 영향을 주게 되는 상황으로 커지기도 합니다.

 

하고싶은 일을 하고 살기에도 인생은 짧고, 젊음은 그보다 훨씬 더 짧은데도, 이제 자신의 삶을 마음대로 결정할 수 있는 성인이 되어서도 하기싫은 일을 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은 것을 보면, 세상살이는 참 아이러니합니다.

물론 하고싶은 일을 하면서 살아가는 사람들도 싫은 일을 조금씩은 하면서 살아갑니다. 어차피 세상은 완전히 하고싶은 일만 하면서 살 수 없는, 최소한이라도 다른사람을 배려해야 하는 공간이기 때문입니다.

 

원하는 대로 살기 위해서 싫은 일을 해야하는 것도 많습니다. 미래를 위해 참고 견디는 일은 우리에게 더 큰 자유와 즐거움을 주는 투자입니다. 다만 어릴 때는 그것을 잘 모른다는 것이 지나고 난 우리들의 아쉬움입니다.

 

제 아버지는 농부셨고, 텃밭보다 큰 규모의 농사는 가족들의 노동력이 최우선으로 사용될 수 밖에 없습니다. 열심히 일하면 빨리 끝낼 수 있는 일이 있는가 하면, 어떤 일들은 지겨울 만큼 두고두고해야 합니다. 아버지는 그런 일은 하기 싫은 일 하듯이 해야 한다는 말씀을 종종 쓰셨습니다.

 

세상에는 하기 싫지만 해야하는 일들이 있습니다.

오늘도 우리는 나와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그 싫은 일들도 마다하지 않고 일터로 나갑니다. 하고싶은 일을 하며 살고 있다고 자부하는 저도 여러분과 마찬가지입니다. 그럴때마다 저는 혼잣말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이런 일은 하기 싫은 일 하듯이 하면 된다.’

 

그리고 그 일은 지나갈 것입니다.
————————————————————–
          김영범 장편소설 초아 – 오천년의 비밀을 만나보세요.

제 가슴이 느끼는 것들을 이야기하고, 여러분의 마음이 해주는 이야기를 듣고 싶습니다.
머리로 계산하고 이익부터 따지는 문명을 버리고, 가슴으로 생각하고 심장으로 기억하는 새로운 문명을 여러분과 함께 만들고 싶습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