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거울에서.

그녀는 오늘도 거울을 봅니다.

그리고 이렇게 말합니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여자가 누구니?”

대답은 항상 같습니다. 아무리 반복해서 물어봐도 여전히 백설공주 입니다.

그때마다 그녀는 다시 한번 자신의 목표를 상기하고 어떻게 하면 백설공주를 없애고 자신이 가장 아름다운 여자가 될 수 있을지 방법을 모색합니다.

 

그녀의 사전에 포기란 없습니다. 게다가 그녀는 자신의 계획을 실행으로 옮기는 실천력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녀가 성공했더라면 우리가 아는 동화의 결론은 달라졌겠지만 다행스럽게도 그녀는 실패합니다.

 

큰일이나 중요한 일을 앞두고 우리는 출발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거울 앞에 섭니다.

‘할 수 있어.’

마음속으로 외치고 눈에 힘을 준 후에 문을 나섭니다. 일이 잘 되면 다시 거울 앞에 서서 자신의 자랑스러운 모습을 보며 흐믓해 하기도 합니다.

 

거울 속에는 멋진 자신도, 슬픈 자신도, 흐트러진 자신도 들어있습니다.

우리는 얼마든지 원하는 모습을 거울 속에 보이게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남이 아닌 자신이 보는 모습이므로 어떤 모습도 개의치 않고 비추어 볼 수 있습니다. 그 순간 만큼은 거울이 좌우를 바꾸어서 보여준다는 사실을 잊어버립니다.

 

여러분은 어떤지 몰라도 저는 술을 마시고 거울 보는 것을 싫어합니다. 그 속에는 전혀 저 같지 않은 제가 서있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전혀 유쾌한 경험이 아닙니다.

 

신화에서는 페르세우스가 방패를 거울처럼 사용하여 메두사를 죽이는데 사용했습니다. 한편 사랑을 거절하여 아메이니아스를 자살하게 만들고, 에코의 사랑도 거절한 나르키소스는 샘물에 비친 자신의 모습에 반해서 샘물을 떠나지 못하고 죽습니다.

 

생각해보면 거울은 자신에게 보여지는 모든 것을 반사해 버리기 때문에 영원히 자신의 모습을 볼 수 없습니다. 남의 결점이나 아름다움은 보여주면서 정작 자신에 대해서는 전혀 모르는 것입니다.

 

우리의 주위에는 나쁜 거울 같은 사람들이 있어서 다른 사람의 잘못이나 결점을 세상에 내보려고 노력합니다. 그리고 좋은 거울 같은 사람들은 다른 사람의 좋은 점이나 아름다운 모습을 세상에 보여주려 합니다.

 

거울 속에 비친 여러분의 모습은 어떻습니까.

좋은 거울 입니까 아니면 나쁜 거울 입니까.

제 가슴이 느끼는 것들을 이야기하고, 여러분의 마음이 해주는 이야기를 듣고 싶습니다. 머리로 계산하고 이익부터 따지는 문명을 버리고, 가슴으로 생각하고 심장으로 기억하는 새로운 문명을 여러분과 함께 만들고 싶습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