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인터넷에 올라온 기사 중에 충격적인 글을 읽었다. 직장인들 중에 자신이 몸담고 있는 일터를 지옥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다. 물론,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온갖 스트레스와 긴장 속에서 하고 싶지 않은 일을 하면서 실적과 성과를 올려야 하는 어려움 때문에 그런 생각을 하고 있으리라 믿는다. 필자 역시 20년간 직장생활을 하면서 정말 고통스럽고 괴로운 날도 많았다. 수시로 사직서를 썼다 지우고, 때때로 상하간의
갈등을 이겨내지 못해 스트레스를 받아 술과 약에 기댄 적도 있다.


그러나 직장이 지옥이며 싸움터라고까지 심하게 여긴 적은 없다. 일해서 돈 벌고 장가들고, 집 사고 하려면 당연히 일을 해야 하고, 일하는 직장은 본래 스트레스 받고 긴장하면서 일하는 곳이 아니겠는가? 누구나 그런 줄 알고 선택하고, 선택한 후엔 열심히 배우고 일해서, 실적을 올리고 업무성과를 이끌어 내야 하는 거라고 당연히 생각했다.

 

그렇게 20여년 직장생활을 하다가, 직장생활을 그만두고 며칠동안 쉬면서 새로운 준비를 할 때, 해보지 않은 사업을 하고자 마음먹고 아쉬운 사람을 찾아 다닐 때, 막연한 미래를 불안해 하며 온갖 고민과 갈등에 젖어 있을 때, 다니던 직장이 얼마나 고맙고 소중한가를 생각했다.

거기에 머물면서 일하는 동안 배운 게 너무나 많다.

 

우선, 다양한 사람들과 일하고 공부하는 법을 배웠다.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과 어울려 소주를 마실 수 있고, 마주 앉아 있고 싶지 않은 사람들과 노래를 부를 수 있는 걸 배웠다. 해보지 않은 일을 하면서 꼴도 보기 싫은 사람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걸 느꼈고, 일을 잘 한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깨닫는데 너무나 많은 시간이 걸린다는 걸 알았다.

 

둘째, 감추어진 자질을 발견했다. 스스로 그런 일을 할 수 있는지 알지 못했다. 공대를 나온 자신이 글을 쓰고 문장을 만들면서 기획을 할 수 있다는 걸 알게 되었다. 컴퓨터를 전공한 사람이 보험영업을 하면서 고객들과 입씨름을 하고 술잔을 주고 받으며 협상할 수 있음을 알게 되었다. 영업실적을 분석하고 보고서를 만들면서 상사를 설득할 수 있으며, 신입 사원들을 이끌고 해외연수를 가서 외국 회사를 방문할 수 있는 용기도 찾았다.

 

셋째, 새로운 분야의 일을 맡아 새로운 분야의 책을 읽고 공부하는 걸 배웠다. 공대 나온 사람이 인사업무를 맡아 근로기준법과 노동조합법을 읽고, 법과 시행령을 비교하면서 시행규칙과 판례를 분석했다. 영업을 맡아 세일즈맨에게 필요한 협상력을 공부하고 비즈니스맨의 에티켓과 매너를 배웠다. 경영학 원론을 다시 찾아 읽으며 밑줄을 치고, 관리자로 있을 때는 사원들과 면담을 하고 채용 면접을 보면서 인재 선발과 육성에 관한 공부를 했다.
 

그 밖에도 배운 게 많다.

신문의 국제면과 경제면을 읽으며 세계 정세의 흐름을 파악하고 고급언어를 구사하는 칼럼니스트들의 칼럼을 읽고 분석하며 칼럼 쓰는 법도 배웠다. 전화를 받으며 지킬 수 없는 약속을 하지 않는 요령도 배우고, 후회하지 않기 위해 생각의 깊이를 더해가는 방법도 배웠다.

무엇보다도 다양한 사람들과 함께 일하고 배울 수 있는 능력을 개발한 것이 가장 값진 경험이다.  혼자서 배울 수 없는 것과 책으로 익힐 수 없는 것들을 월급을 받으며, 인정을 받고 수당을 받으며 배울 수 있었다. 그 때 배운 것들을 요즘 최대한 활용하면서 더 많은 것들을 또 배우고 있다.

 

그래서 잭 웰치는 “기업은 비즈니스 스쿨이다.”라고 했나 보다.  

그런데 어찌 직장이 지옥이며 전쟁터일 수 있겠는가?   
(사) 한국강사협회 회장 역임, 코리안리 재보험(주), 데이콤ST 근무, (주)스카우트 부사장 역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