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는 이유가 없다.

입력 2004-07-12 09:37 수정 2004-07-12 09:37
프로의 특징이 있습니다.



그들은 아마츄어와 다릅니다.

그들은 기회를 만들어 냅니다.

경기가 어렵다고, 경제 상황이 나쁘다고, 많이 힘들다고, 기회가 없다고,

고민이 많다고....



프로는 그런 이유를 댈 시간이 없습니다.



여기 몇 명의 증인을 출석시킵니다.



세계적인 경영학자 피터 드러커교수는 현재 90대 중반입니다. 클레이몬트 대학교 석좌 교수입니다. 한국에 번역된 경영학 총서만 23권입니다.





前 서울대 류 달 영 교수는 현재 94세입니다. 농민신문을 창간하고. 150여종의 농산품종을 개량하였으며, 한국보이스카우트를 창단하고, 한국가족계획협회 이사장을 역임하였습니다.



지난 해, 일본 신주쿠 어느 술집 주인 히데코여사가 돌아 갔습니다. 101세 였습니다. 52년간 술집을 경영하였습니다. 고객과의 의사소통을 위해 3개 신문을 광고까지 숙독하였습니다. 새벽 2시에 취침하여 아침 6시에 가게 문을 열었습니다.





70대 중반을 넘긴 암벡스그룹 이 종 문 회장, 50 대 중반에 미국에서 사업을 시작하였습니다. 몇 년 전 1,500만불을 샌프란시스코에 기부하여 박물관 "이종문 아트센터”를 건립하였습니다. 한국이민 최초로 그 박물관 정문에 이 회장의 흉상이 세워졌습니다.



95년도엔 이 회장의 기업 하나가 나스닥에 등록하였으며, 98년에는 스탠퍼드 대학교에 200만불 기부하고, 몇 년 전에는 고려대학교에 100만불을 기부하였습니다. 그는 아침 7시에 출근하고, 저녁 11시에 퇴근하며 일 하였습니다.





영국 킹스턴칼리지 박 숙 경 교수는, 20여 년 전, 군산의 어느 미용실에서 보조로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 15세에 27,000원 들고 서울로 올라 왔습니다. 지금, 영국의 킹스턴칼리지 교수로써, 세계적 헤어디자이너로 유명하며, 영국에서 사이버 미용대학 교수로도 활동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前 국무장관 울브라이트 여사는 체코슬로바키아의 가난한 농부의 소녀였습니다.





78세에 미국 FRB 의장으로 연임된 앨런 그린스펀은 78세입니다. 그는 스티븐 스필버그와 같은 이스라엘 출신의 유태인입니다.





올해 2월 말, 방송통신대학을 졸업한 62세의 이 덕 만 씨는 67년도에 고려대학교을 졸업한 이후, 방송통신대학교에서 20년간, 농학, 국문학, 행정학, 법학, 경제학, 교육학, 경영학, 환경보건학 등 8개 학과를 졸업했습니다.





오늘 아침 조간신문에서, 아르바이트로 12억을 모았다는 30대 초반 젊은이의 이야기를 읽었습니다.





위의 사례들은 그동안 제가 읽은 신문기사를 모아, 간략히 정리해 본 내용들입니다.





그들은 나이와 국적을 묻지 않았습니다. 고향을 묻거나 전공을 따지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세계를 무대로, 적성과 특기의 한계를 무시하고, 자아(自我)를 실현한 사람들입니다.





어려운 현실이지만, 더욱 힘든 길을 걸어 온 그들을 보며, 더 이상의 이유와 핑게는 소용이 없다는 것을 생각해 보는 월요일 아침입니다.
(사) 한국강사협회 회장 역임, 코리안리 재보험(주), 데이콤ST 근무, (주)스카우트 부사장 역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