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월드컵 축구 볼땐 맥주지 #혼술 #필라이트괜찮네 [편의점 신상털기]

말도 안 되지만 만원에 12캔’, ‘코끼리맥주’….

하이트진로가 지난달 출시한 발포주 ‘필라이트(Filite)’를 대표하는 문구입니다. ‘만원에 12캔’이라는 놀라운 가성비를 자랑하는 탓에 혼술족에게는 인기만점입니다. 초기 물량 6만 상자(1상자=355㎖×24캔)가 20일 만에 매진됐다고.

더운 날씨에 많이 찾는 음료가 맥주이고, U-20 월드컵 축구경기가 왕왕 열리는 요즘에 딱 어울리는 주제라 준비했습니다! 이번주 ‘편의점 신상털기’는 필라이트입니다.

본격적으로 살펴보기전에 필라이트에 대한 몇 가지 팩트체크! 필라이트를 대표하는 캐릭터는 녹색코끼리인데요. 이 때문에 동남아 맥주로 착각하는 사람도 일부 있습니다. 그러나 메이드인코리아(강원도 홍천군)라는 사실. 하이트진로가 직접 개발하여 만드는 발포주입니다.

그리고 또 하나. 왜 모든 기사에서 그리고 마트에서 맥주라 칭하지 않고 발포주라는 단어를 쓸까요. 실제 캔에도 ‘기타주류’, ‘100% 아로마호프’라고 쓰여 있을 뿐 ‘맥주’라는 단어는 어디에도 없습니다. 그래서 편털이가 찾아봤습니다. 우리나라 주세법은 맥아 함유량이 10%가 넘으면 맥주로 인정합니다. 그런데 필라이트는 맥아 함량이 10%가 안 되기에 주세법상 기타주류로 분류됩니다.

여기서 또 한 번 꼬리를 물면, 그래서 만원에 12캔이라는 가격이 가능한 겁니다. 주세법상 맥주는 출고가의 72%의 세율이 매겨지지만, ‘기타주류’는 30%의 세율이 적용되기 때문이죠. 참고로, 롯데마트 기준 오비 카스 500ml는 1,880원, 하이트진로 필라이트 500ml은 1,180원입니다.

필라이드 과연 그 맛은 어떠한지 ‘꽃청춘1’, ‘꽃청춘2’, ‘얼리빵답터’, ‘아재’, ‘옛날사람’, ‘비염 소믈리에’, ‘소맥리에’와 평가를 진행했습니다. 사람들의 반응 ‘편의점 신상털기’에서 확인하세요.

하이트진로 필라이트

하이트진로 필라이트

하이트진로 필라이트

하이트진로 필라이트

하이트진로 필라이트

하이트진로 필라이트

하이트진로 필라이트

하이트진로 필라이트

하이트진로 필라이트

하이트진로 필라이트

하이트진로 필라이트

한경닷컴 스내커 칼럼니스트 편털이 seeu7gs@gmail.com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