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중소기업 직장인, 올해 연봉 얼마나 올랐나

/사진 = 연합뉴스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 2명중 1명이 올해 연봉협상 결과 연봉 수준이 ‘동결됐다’고 밝혔다.

직장인들에 따르면 올해 연봉이 희망했던 연봉 수준보다 평균 549만원 낮았다. 실제 연봉협상에 결과에 대한 불만으로 이직을 고민했던 직장인도 10명중 약 7명 정도로 많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올해 연봉협상을 마친 중소기업 직장인 955명을 대상으로 연봉만족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

먼저 ‘올해 연봉이 작년보다 올랐는가?’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과반수인 51.8%가 ‘안 올랐다(동결)’고 답했다. ‘올랐다(인상)’는 응답자는 43.8%였고, ‘낮아졌다(삭감)’는 응답자도 4.4%로 조사됐다.

직급별로 사원급, 대리급, 차장급 직장인 중에는 연봉이 ‘안 올랐다(동결)’는 답변이 각 54.8%, 48.5%, 50.0%로 가장 높았고, 과장급 직장인 중에는 ‘올랐다(인상)’는 답변이 52.7%로 가장 높아, 과장급을 제외한 직급에서는 연봉이 오르지 않았다는 답변이 높았다.

또 올해 중소기업 직장인들의 연봉인상률은 평균 1.9%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동일조사 결과(1.3%)와 비슷한 수준이다. 직급별 평균연봉은 사원급이 평균 2,683만원, 대리급이 평균 3,253만원, 과장급이 평균 3,922만원 차부장급이 평균 4,715만원으로 집계됐다.

중기 직장인들은 올해 본인의 연봉수준이 희망했던 것보다 평균 549만원이 낮다고 답했다.
직급별로 현재 연봉과 희망했던 연봉수준과의 차이를 집계한 결과, 사원급은 평균 489만원이 낮았고, 대리급은 평균 424만원, 과장급은 평균 479만원 차부장급은 평균 805만원이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연봉에 대한 만족도는 낮았다. 연봉만족도 조사 결과, 매우만족(1.6%)하거나 만족(9.2%)한다는 응답자는 10.8%에 그쳤고, 보통(34.0%) 불만족(34.8%) 매우불만족(20.4%)한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연봉에 대한 불만족으로 ‘이직을 고민했다’는 직장인도 68.0%로 많았다. 특히 대리급(72.3%)과 사원급(69.5%) 직장인 중 연봉에 대한 불만으로 이직을 고민했었다는 응답자가 과장급(58.5%)이나 차부장급(57.8%)보다 소폭 높았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