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취직만 하면 다 될 것 같죠? 직장인은 괴로워

직장인 98.5%, ‘자기개발 필요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직장인이 자기개발을 하는 가장 큰 이유는 자신만 정체되어 있다는 불안감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715명을 대상으로 ‘직장인의 자기개발’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30.8%가 ‘나만 정체되어 있다는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자기개발을 한다’고 답했다.

이어 ‘자기 만족을 위해(18.3%)’, ‘은퇴 및 경력 단절 이후의 삶을 준비하기 위해(16.9%)’, ‘이직/전직을 위해(14.4%)’, ‘수입을 늘리기 위해(7.6%)’, ‘승진을 위해(6.9%)’, ‘인적 네트워크를 넓히기 위해(4.6%)’ 순이었다. 기타 의견으로는 ‘삶에 도움이 되기 위해’, ‘전부 다’ 등이 있었다.

‘직장인의 자기개발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대다수의 직장인이 ‘그렇다(98.5%)’고 답했다. ‘현재 노력 중인 자기개발 분야는 무엇인가(복수 응답 가능)’에 대해 ‘업무 관련 자격증 취득’이 18.8%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운동’이 17.1%를 차지했으며 ‘영어 회화(9.6%)’, ‘취미활동(9.1%)’, ‘업무 외 자격증 취득(8.7%)’, ‘제2외국어(8.6%)’ 등이 뒤를 이었다.

직장인이 자기개발에 투자하는 시간은 언제일까.

직장인의 49.8%가 ‘시간 날 때마다 틈틈히 한다’고 답했으며 ‘퇴근 후(29.2%)’, ‘주말(10.8%)’이라는 의견이 다음으로 많았다. ‘출/퇴근길’은 6.6%로 나타났고 ‘출근 전’이라는 의견도 3.6%나 됐다.

마지막으로 ‘매달 투자하는 자기개발 비용’에 대해 물었다. ‘10만원 미만’이라는 의견이 55.8%로 1위를 차지했고 ‘10만원 이상 20만원 미만(27.6%)’이 2위에 올랐다. 이어 ‘20만원 이상 30만원 미만(8%)’, ‘30만원 이상 50만원 미만(4.6%)’, ‘50만원 이상 100만원 미만(3.6%)’ 순으로 나타났는데 ‘100만원 이상’이라는 의견도 0.4%나 됐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