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월 황금연휴는?

입력 2017-04-26 11:15 수정 2017-06-12 09:45

5월 초 황금연휴로 인해 직장인들이 5월 기념일 지출비용을 예년보다 더 많이 예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구직자와 직장인 2,086명을 대상으로 <5월초 황금연휴 계획과 예상비용>에 대해 조사했다. 우선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5월 초 개인휴가를 사용해 장기연휴를 보낼 것인지 조사한 결과 ‘개인휴가를 내지 않을 것’이라는 직장인이 64.2%로 과반수이상에 달했다. ‘개인휴가를 낼 것’이라는 직장인은 35.8%로 조사됐다. 5월 1일 근로자의 날 휴무하는지 조사한 결과에서도 ‘근무할 것’이라는 직장인이 35.8%로 적지 않아, 5월초 긴 연휴를 계획하는 직장인들은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주말에 이어진 각종 기념일로 올해 5월 기념일 지출비용은 예년보다 더 많이 예상하는 직장인들이 많았다. 조사결과 직장인들은 올해 5월 각종 기념일 지출비용으로 평균 51만6천원을 예상했다. 이는 작년(평균 39만2천원)에 비해 +31.6% 크게 높은 수준이다.

5월 기념일 지출비용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기념일은 ‘어버이날’로, 직장인들은 어버이날 선물과 식사 등으로 평균 27만2천원을 사용할 것이라 답했다. 어린이날(평균 11만6천원)이나 스승의 날(5만원) 부부(성년)의 날(평균 7만8천원)에 비해 두 배 이상 큰 비용을 예상하는 것이다.

실제 5월 각종 기념일 중 가장 부담스러운 기념일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68.1%가 ‘어버이날’을 꼽기도 했다. 어버이날이 부담스러운 이유는 ‘선물과 용돈 등으로 경제적 지출이 크기 때문(59.9%)’이라는 답변이 가장 높았다. 이어 부모님이 좋아하실 만한 선물을 고르는 것이 어렵고(14.0%), 어딜 가나 사람들로 북적거려 피곤해서(11.9%) 부담스럽다는 답변이 있었다.

올해 어버이날 선물로는 ‘현금’을 준비한다는 응답자가 복수선택 응답률 68.6%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이어 △외식(48.2%) △옷이나 신발 등 의류잡화(8.1%) △꽃(7.7%) 순으로 준비한다는 응답자가 있었다.

한편, 올해 5월초 황금연휴는 무엇을 하며 보낼 계획인가 조사한 결과, 직장인의 절반 정도는 국내외여행이나 나들이를, 나머지 절반 정도는 휴식과 이직준비를 계획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결과 ‘국내여행’을 계획하는 직장인이 27.0%, ‘해외여행’을 계획하는 직장인은 3.5%로 조사됐다. 그리고 ‘문화생활 및 나들이’를 계획하는 직장인이 17.7%로 직장인중 절반 정도(48.2%)가 여행이나 나들이를 계획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집에서 휴식할 것’이라는 직장인도 32.9%로 상대적으로 많았고, 10명중 1명에 이르는 10.8%는 ‘이직준비를 할 것’이라 답했다.

구직자 중에는 ‘취업준비를 할 것’이라는 응답자가 42.8%로 절반에 가까웠다. 그리고 그 외에는 여행이나 나들이(36.6%), 집에서 휴식(18.6%) 순으로 계획하는 응답자가 많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4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