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관태기 겪는 중!

대학생 10명중 4명은 인맥을 관리하고 새로운 사람과 관계 맺는 것에 권태를 느끼는 ‘관태기’를 겪고 있다고 답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이 최근 대학생 1,417명을 대상으로 ‘관태기’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대학생 38.5%는 관계와 권태기의 합성어인 신조어 ‘관태기’를 알고 있다고 답했다.

설문에 참여한 대학생 중 42.0%는 현재 관태기를 겪고 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관태기를 겪고 있다는 비율은 ▲남자 대학생(31.0%)들에 비해 ▲여자 대학생(41.9%)이 높았다.

이들이 관태기를 겪고 있는 이유를 조사한 결과(*복수응답), ‘취업준비, 과제 등에 지쳐 인맥을 관리할(늘릴) 시간적, 정신적 여유가 없어서’라는 답변이 44.7%의 응답률로 1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단체 활동보다 혼자 하는 활동이 편하고 좋아서(32.9%), ▲조별과제, 동아리 등 단체 활동을 하며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29.7%), ▲친구, 지인들의 SNS를 보며 자존감이 떨어져서(27.7%), ▲학자금 대출 등으로 인해 인맥을 관리할(늘릴)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18.2%)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알바몬이 대학생들에게 향후 관태기를 느끼는 20대가 증가할 것이라 생각하는지 묻자 93.6%의 대학생들이 ‘증가할 것’이라 답했다. 성별 분석에서는 여자 대학생 95.3%가 관태기를 느끼는 20대가 증가할 것이라 답한 반면 남자 대학생들의 경우 89.7%가 증가할 것이라 답해 차이를 보였다.

또 ‘관태기 극복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85.0%의 대학생들이 ‘극복할 수 있다’고 답했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대학생들의 ‘대학생활 현황’을 조사한 결과 10명 중 1명 정도의 대학생은 혼자 대학생활(8.1%)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명 혹은 소수의 동기, 선후배와 대학생활을 하고 있다는 답변(48.3%)이 가장 많았고 ▲다수의 동기, 선후배와 대학생활을 함께 한다(43.5%)는 답변은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또한 설문에 참여한 대학생들은 평균 6명의 친구들과 주기적인 연락, 만남을 하며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