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면접에서도 "문재인이 좋냐, 안철수가 좋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구직자 10명 가운데 4명은 면접에서 정치 성향에 대한 질문을 받아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가 구직경험자 34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41%가 면접 중 정치성향검증 질문을 경험했거나 유사한 질문을 받아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는 ‘지난 투표에서 어느 후보를 지지했는지(28%)’를 묻는 질문이 가장 많았다. 이어 ‘정치성향(26%)’, ‘지지정당(9%)’, ‘최근 정치 현안에 대한 의견(9%)’, ‘출신지역 관련 질문(5%)’ 등이었다.

대통령 담화문 발표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이나 촛불집회, 국정교과서 등에 대한 질문도 있엇다.

기업별로는 중소기업(36%)에서 이 같은 질문이 가장 많았고 중견기업(32%), 대기업(19%), 공공기관(10%) 순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구직자의 57%는 ‘혹시라도 떨어질까봐 불쾌한 마음을 숨겼다’고 답했다. 이들은 ‘일단 면접을 마무리한 뒤 게시판, 취업 커뮤니티등에 털어놓(11%)’거나 ‘왜 이런 질문을 하는지 되묻(8%)’는 식으로 반응했다. 면접장을 박차고 나왔다는 응답자는 8%에 그쳤다.

정치성향을 묻는 주된 의도에 대한 해석은 달랐다. ‘정치성향 검증차원(31%)’이란 응답과 ‘면접관의 개인적 관심사(26%)’라는 응답이 비슷한 수치를 기록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