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입사원의 취업 마지노선이 남성 31.9세, 여성 29.2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584명, 취준생 730명 등 1,314명을 대상으로 ‘취업 마지노선’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의 68.6%가 ‘취업마지노선이 존재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관계자는 성별에 따른 인식차는 드러나지 않았지만, 직장생활 경험에 따라 응답에 차이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즉 취준생의 경우 65.8%가 ‘취업마지노선이 있다’고 밝힌 가운데 직장인들은 이보다 약 10%P가 높은 75.5%가 ‘있다’고 응답한 것.

취업마지노선이 있다고 생각하는 이유를 묻자 ‘일정한 나이를 넘어서면 취업에 어려움을 겪기 때문에’가 65.0%의 응답을 얻으며 압도적인 1위에 꼽혔다.

2위는 ‘기존 직원들과의 관계형성, 조직 적응이 원활하기 위해(16.3%)’였다.

특히 기존 직원들과의 관계를 이유로 꼽는 응답은 직장인 그룹에서 23.8%의 비교적 높은 응답을 얻어 취준생(9.4%) 그룹과의 인식차이를 보였다.

이어 3위는 ‘취업과정에서 보다 유리한 나이가 있다고 느껴져서(11.0%)’가, 4위는 ‘사회 통념상 의례 그 나이면 해야 한다고 여겨지는 것들이 있어서(7.4%)’가 각각 차지했다.
응답군별로 살펴보면 여성보다는 남성이, 취준생보다는 직장인이 취업마지노선을 더 낮은 연령에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직장인들은 여성과 남성의 취업마지노선을 모두 취준생이 생각하는 것보다 1.8세 이상 적은 나이로 꼽아 눈길을 끌었다.

취준생이 생각하는 성별 마지노선은 △남성 32.7세, △여성 30.0세였으나, 직장인은 △남성 30.9세, △여성 28.2세를 마지노선으로 꼽았다.

지난해 11월 잡코리아가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인사담당자 84.4%는 ‘신입사원 채용 시 지원자의 나이를 살핀다’고 답한 바 있다.

이들은 지원자의 나이를 보는 이유에 대해 ‘기존 직원과의 융화를 위해(48.4%)’를 1위로 응답했다.

또 같은 조사에서 지난해 4년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한 인사담당자들에게 조사한 바에 따르면 신입사원 평균 연령은 남성 28세, 여성 27세로 집계됐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