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10명중 4명은 아르바이트를 하며 가장 아까운 비용으로 ‘교통비’를 꼽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이 최근 알바생 980명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 지출 항목’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알바몬이 설문에 참여한 알바생들의 월급과 지출 현황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알바생들은 한 달 평균 63만 2000원의 월급을 받고 있었고, 평균 36만 7800원을 용돈으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아르바이트를 하며 하루 평균 2만 400원을 지출하고 있었다.

이어 알바생들에게 ‘근무 시 주로 돈을 사용하는 항목이 무엇인지’ 묻자, ▲출, 퇴근시 사용하는 고정 교통비(67.0%) ▲식비(62.2%) ▲커피, 과자 등 군것질 비용(26.8%) ▲영화관, 의류매장 등에서 일하기 위해 구입하는 의류, 화장품 비용(11.2%) 등이 상위권을 기록했다. (*복수응답)
알바생들에게 ‘근무를 하며 발생하는 지출비용 중 특별히 아깝다고 생각되는 항목이 있는지’ 물었다. 그러자 58.7%의 응답자가 ‘그렇다’고 답했다. 알바생들이 가장 아깝다고 생각하는 항목을 조사한 결과에서도 ▲출, 퇴근시 사용하는 고정 교통비가 40.5%로 1위를 차지했고 ▲식비(21.0%)가 2위에 올랐다. ‘고정 교통비’는 2016년에 이어 올해 역시 알바 중 아까운 비용 1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이들이 아깝다고 생각하지만 해당 비용을 지출하는 이유를 조사한 결과(*복수응답), ‘고정적으로 사용할 수 밖에 없는 비용이라서’라는 답변이 63.8%의 응답률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지각 등 위기 상황을 피하기 위해(27.1%) ▲커피, 과자 등 기호식품을 끊을 수 없어서(8.5%)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한편 알바몬이 ‘지원받고 싶은 복지혜택’을 묻자 ▲교통비 지급이 61.4%의 응답률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식사 제공(52.6%) ▲야근/추가 근무 시 수당 지급(28.4%) ▲휴식/식사 장소 제공(19.4%)이 뒤를 이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교통비에 부담을 느껴 집, 학교 등 동선 내에서 아르바이트를 구하려는 알바생들이 증가하고 있다”도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