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진짜 방황은 대학 4학년부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학 4학년생 10명 가운데 4명은 진로를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대학 4학년생 752명을 대상으로 진로 결정 여부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아직 진로를 결정하지 못했다’는 응답이 40.0%로 나타났다.

진로를 결정하지 못한 대학생 가운데 78.4%는 ‘관심 분야와 좋아하는 분야의 일을 하고 싶다’고 답해 진로를 결정한 대학생(67.0%)보다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남달리 잘할 수 있는 일(64.8%)’, ‘돈을 많이 벌 수 있는 일(49.8%)’, ‘정년까지 할 수 있는 일(22.6%)’을 하고 싶다는 응답 역시 진로를 결정하지 못한 대학생이 진로를 결정한 대학생보다 높았다.

진로를 결정한 대학생들은 ‘진로를 결정할 때 가장 도움이 된 요인’으로 ‘평소 본인의 생각과 하고 싶던 일(46.8%)’의 영향이 가장 컸다고 답했다. ‘아르바이트 경험’이 도움이 됐다는 대학생도 27.9%로 나타났다. 이어 ‘성격유형검사와 적성검사 결과(18.0%)’, ‘전공수업(17.7%)’, ‘취업강의와 진로캠프(17.1%)’ 순이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