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돌싱'들의 이유있는 로망 "퇴직해도 일해줘"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평균 수명이 길어지고 있는 현실에서 돌싱(‘돌아온 싱글’의 줄임말) 남성은 배우자가 65세 이후에 직업을 갖는 것에 대해 부정적이나, 여성은 4명 중 3명 정도가 배우자가 직업을 갖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재혼정보회사 온리-유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와 공동으로 13일 ∼ 18일 전국의 (황혼)재혼 희망 돌싱남녀 516명(남녀 각 258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65세 이후에 배우자가 직업을 갖기를 희망합니까?’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 10명 중 8명 이상인 82.2%가 ‘아니오’로 답했으나, 여성은 4명 중 3명 가까운 74.8%가 ‘예’라고 답하여 각각 과반수를 차지한 것.

남성 중 17.8%는 ‘예’로 답했고, 여성 중 25.2%는 ‘아니오’로 답했다.

‘65세 이후 배우자가 어떤 형태로 직업을 갖기를 희망합니까?’에서도 남녀간에 의견 차이가 컸다.

남성은 40.3%가 ‘봉사(활동)’로 답했고, 여성은 41.1%가 ‘계약직’으로 답해 각각 첫손에 꼽혔다. 그 다음으로는 남녀 모두 ‘사업’(남 30.6%, 여 27.1%)을 들었다. 그 외 남성은 ‘계약직’(17.8%)과 ‘프리랜서’(7.8%)를, 여성은 ‘프리랜서’(17.1%)와 ‘봉사(활동)’(10.5%) 등을 들었다.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기혼 여성은 남성과 달리 경제적 목적뿐 아니라 부부간 독립된 생활의 연장을 위해서도 배우자가 최대한 오래 동안 직업을 갖기를 희망한다”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