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혼맞선에서 돌싱(결혼에 실패하여 다시 독신이 된 ‘돌아온 싱글’의 줄임말)남성은 상대가 재혼 후 ‘호화생활’을 꿈꿀 경우, 여성은 상대남성이 재혼 후 ‘맞벌이’를 제안하면 재혼할 생각이 싹 달아나는 것으로 드러났다.

재혼전문 결혼정보회사 온리유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대표 손동규)와 공동으로 6일∼11일 전국의 (황혼)재혼 희망 돌싱남녀 510명(남녀 각 255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재혼맞선에서 상대가 어떤 재혼생활을 제의하면 더 이상 재혼의사가 없어질까요?’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의 27.8%가 ‘호화로운 생활’로 답했고, 여성은 25.5%가 ‘맞벌이’로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
이어 남성은 ‘친자녀 경제적 지원’(25.1%) - ‘구속없는 생활’(19.6%) - ‘친자녀 동거’(15.7%) 등의 순이고, 여성은 맞벌이 다음으로 ‘전원생활’(23.1%) - ‘친자녀 동거’(19.2%) - ‘왕성한 성생활’(13.7%) 등의 순이다.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남성들은 본인이 힘들게 모아놓은 재산을 흥청망청 쓰려는 자세를 가진 여성을 싫어한다”라며 “많은 돌싱 여성들은 나이가 어느 정도 들면 본인의사에 반하는 경제활동을 꺼리는 경향이 뚜렷하다”라고 설명했다.
‘재혼맞선에서 귀가 솔깃해지는 상대의 재혼생활 구상은 어떤 것입니까?’에서는 남성의 경우 ‘베푸는 자세’와 ‘근면성실한 생활’로 답한 비중이 각각 29.8%와 27.8%로서 가장 앞섰고, 여성은 ‘정기적 해외여행’과 ‘내 자녀 지원’을 선택한 비중이 각각 26.7%와 24.7%로서 1, 2위를 차지했다.

세 번째로는 남성의 경우 ‘내 자녀 지원’(20.8%), 여성은 ‘자유로운 삶 보장’(18.4%)이 차지했다. 그 다음 네 번째로는 남녀 모두 ‘공통의 취미활동’(남 12.5%, 여 16.1%)을 택했다.

이경 비에나래 총괄실장은 “남성은 아무래도 재혼 후 배우자가 가정생활에 충실하게 임하기를 원한다”라며 “여성은 초혼의 고통을 재혼을 통해 보상받고 싶은 생각이 강하다”라고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