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인사담당자 5명 가운데 3명은 기준을 만족시키는 지원자이더라도 기준 미달의 자기소개서를 쓸 경우 서류전형에서 탈락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요점이 분명치 않거나 '실업계'를 '시럽계'로 적는 등 맞춤법이 잘못된 자기소개서에서 나쁜 인상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인사담당자 794명에게 자기소개서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인사담당자의 60.3%는 '지원자가 기준을 만족시키는 스펙을 갖추었음에도 자기소개서 상의 문제로 인해 서류전형에서 탈락시킨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또한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스펙의 지원자임에도 불구하고 자소서를 이유로 서류전형에서 합격시킨 경험이 있다'고 답한 인사담당자도 58.9%에 달했따.

인사담당자들이 꼽은 나쁜 인상을 주는 잘못 쓴 자기소개서(복수응답)는 ▲산만하고 무엇을 말하려는지 요점이 분명치 못한 자기소개서(51.5%) ▲비속어 사용∙맞춤법 실수∙기본적인 어휘 구사력이 떨어지는 자기소개서 ▲우리 회사에 대한 관심이나 이해가 부족해 보이는 자기소개서(31.7%), ▲지원 기업∙직무를 잘못 쓰는 결정적인 실수를 한 자기소개서(26.8%)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좋은 인상을 주는 자기소개서는 ▲핵심을 명확하게 작성한 명확한 자기소개서(45.1%) ▲지원 직무와 업계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자기소개서(34.5%) ▲우리 회사에 대한 관심과 이해가 잘 드러난 자기소개서(26.4%) ▲지원자의 개성과 성향∙장단점이 잘 표현된 자기소개서(22.2%) 순으로 나타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