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인사담당자 58%는 금요일 4시 퇴근제에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인사담당자 567명을 대상으로 '금요일 4시 퇴근제'에 대해 설문한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최근 정부가 발표한 매월 1회 금요일 4시 퇴근 정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58%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이들은 금요일 4시 퇴근 정책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 '한 달에 한 번씩 직원들에게 여행이나 휴식 등 여유있는 삶을 제공할 수 있어서(40%)'라고 답했다.
이어 '제도 도입시 직원들의 만족도가 높을 것 같아서(34.7%)', '근무환경의 변화로 기업 이미지 개선이 가능해서(16%)', '내수시장을 살리고 소비를 촉진하자는 정책의 취지가 좋아서(9.3%)' 순이었다.

반면 '부정적(42%)'이라고 답한 인사담당자들의 반대 이유는 '현실적으로 인력난 및 기업 특성상 4시 칼퇴근이 불가능해서(37.7%)'다.

인사담당자에게 '귀사에서 정시 퇴근하는 직원 비율'을 묻자 응답자의 33.3%가 '31%~50%'라고 답했다. '10% 미만'이라는 의견은 17.3%를 차지했으며 '91%~100%'라는 답변도 14.8%나 됐다.

마지막으로 '어떤 혜택이 주어진다면 금요일 조기 퇴근제를 시행할 것인지 등 정책에 대한 자유로운 의견'을 물었다. '세금 감면 혜택', '시행 기업 홍보', '월~목 연장 근무에 대한 급여 일부 보조' 등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