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의욕 저하를 부르는 상사 유형 설문조사

사진=게티이미지뱅크코리아



직장인 10명 중 9명이 직장 내에서 상사 때문에 근로 의욕이 꺾이는 경험을 한다고 답했다. 직장인의 의욕저하를 부르는 상사 유형 1위는 ‘책임회피형 상사’가 차지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844명에게 직장 상사와 근로의욕에 대해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설문에 응답한 직장인들 중 90.8%가 ‘직장생활 중 상사로 인해 근로의욕이 꺾이는 경험을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의 근로의욕을 꺾는 상사의 유형을 살펴보면 ▲책임회피형 상사가 27.2%로 1위를 차지했다. 너무 큰 감정의 기복을 여과 없이 드러내는 ▲감정기복형 상사(25.6%)가 근소한 차이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서 일거수 일투족을 감시하는 ▲CCTV형 상사(13.7%)가 3위에 오른 가운데, 자기 소신 없이 회사/상급자 방침만을 꾸준히 직원에 전달하는 ▲깔대기형 상사 (7.8%), 부하직원의 아이디어와 의견을 무시하는 ▲의견묵살형 상사(6.1%)가 차례로 5위 안에 올랐다.

 

이밖에 부하직원의 성과나 아이디어를 가로채는 ▲성과스틸형 상사(5.7%), 중요한 판단과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결정장애형 상사(5.6%), 평가가 공정하지 못한 ▲쏠린저울형 상사(3.4%), 일을 믿고 맡기지 못하고 1부터 10까지 다 해주려고 드는 ▲헬리콥터형 상사(2.5%)도 부하직원의 근로의욕을 꺾는 나쁜 상사 유형으로 꼽혔다.

직원들의 근로의욕을 꺾는 문제의 상사들은 주로 직원들의 가장 가까운 곳에 있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직원들은 자신의 근로의욕을 꺾는 상사들로 ▲부서 내 상사(35.9%)와 ▲부서장(26.5%)을 주로 지목했다.

반면 직원들의 근로의욕을 고취시키는 좋은 상사를 경험했다는 응답은 69.4%로 상대적으로 적게 나타났다.

직장인들이 꼽은 의욕을 고취시키는 상사 유형을 살펴보면 중요한 판단과 결정을 통해 업무방향을 명확히 지시하는 ▲방향제시형 상사(22.7%)가 1위를 차지했다. 또 직장생활의 귀감이 되는 ▲모범답안형 상사(15.7%)와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며 직접 일할 수 있도록 방향만 짚어주는 ▲등대형 상사 (13.5%)가 각각 근로의욕을 샘솟게 하는 좋은 상사 2, 3위에 올랐다.
이어 부당하거나 과도한 지시로부터 부하직원들을 보호해주는 ▲바람막이형 상사(11.9%), 부하직원이 성과를 내며 자랄 수 있도록 조직을 관리하는 ▲후임양성형 상사(9.6%)가 뒤를 이었다. 그밖에 의견으로는 ▲나만믿어형(8.7%), ▲의견청취형(8.2%), ▲진두지휘형(7.2%), ▲공평무사형 상사(2.2%)가 있었다.
직원들의 근로의욕을 높이는 상사로는 ▲사수, 직속선임이 36.3%로 가장 많았으며, ▲부서 내 상사(32.6%)가 그 뒤를 이었다.

한편 부하직원들에게 인정받는 상사가 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통솔력이 중요하게 여겨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 설문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의 44.3%가 부하직원에게 인정받기 위해서는 ▲조직 관리능력 및 통솔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응답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2위를 차지한 ▲실무감각/업무 능력(18.8%)과의 격차가 25%P 이상 높게 나타나 통솔력이 단연 중요한 요건으로 떠올랐다.

이밖에 ▲양심/도덕(14.7%), ▲직업 윤리(5.6%) 등 윤리의식을 꼽는 의견도 적지 않았으며, ▲책임감(5.2%), ▲자기 절제력(3.7%), ▲신념/뚝심(2.4%)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