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취업할 땐 다단계인 줄 몰랐어요" 말이 안 되는 이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취업준비생 10명 중 7~8명은 다단계 회사의 채용공고나 면접을 보더라도 그냥 무시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2일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663명을 대상으로 ‘나쁜 회사(불법 다단계 업체) 면접 경험’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6.5%가 ‘그냥 무시한다’고 답했다.

이어 ‘고용노동부에 신고한다’는 대답은 15.7%, ‘취업 커뮤니티나 카페에 알린다(5.9%)’ ,’해당 회사에 항의한다(2%)’ 순이었다.

구직자의 37.3%는 ‘구직 활동기에 불법 다단계 업체의 면접을 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에게 다단계 업체임을 인지한 시점은 ‘면접 전후로(47.4%)’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입사지원하기 위해 회사 정보를 찾아보다가(26.3%)’, ‘최종 합격 이후(15.8%)’, ‘채용 공고를 보자마자(10.5%)’ 순이었다.

‘채용공고 또는 면접에서 나쁜 회사임을 알 수 있는 점은 무엇인가(복수 응답 가능)’를 묻자 ‘물건 판매를 강요한다’라는 답변이 15.5%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공고에 ‘대기업 금융계열’, ‘대기업 특별 채용’ 등 그럴 듯한 내용이 적혀있다는 응답이 13.7%로 뒤를 이었다. ‘하는 일에 비해 연봉이 너무 높다(12.5%)’는 대답도 2, 3위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공고상의 회사명 또는 회사 위치가 면접 장소와 다르다(11.3%)’, ‘면접시 공고에 적혀있지 않던 업무에 대한 설명이 많다(10.7%)’, ‘회사 주소를 알려주지 않고 면접 장소로 오는 방법을 따로 알려준다(10.1%)’, ‘너무 많은 인원을 채용한다(9.5%)’, ‘회사 홈페이지가 없다(8.3%)’ 등의 응답이 나왔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