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ng asian woman jumping on mountain peak cliff



# "혼자 여행 가는 거 어때요? 추천 부탁드려요" 20대 직장인 김 모 씨는 활동 중인 커뮤니티에 혼자 떠나기 좋은 여행지 추천을 부탁하는 글을 올렸다. 갑자기 생긴 휴가에 누군가와 여행을 계획하기도, 약속을 잡기도 어려웠기 때문이다. 글을 올리고 30분도 안 돼서 '나 홀로 여행' 경험자들의 여행지 추천 댓글이 이어졌다. 김 모 씨는 "주위에 혼자 여행을 떠나는 또래들이 많아져 '나 홀로 여행'에 대한 부담감이 적어졌다"며 "혼자 떠나다 보니 일정 조율에 대한 부담도 없고 혼자 편히 쉬다 올 계획"이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여행사이트 스카이스캐너가 지난 1월 16일부터 1월 30일까지 만 20세 이상의 한국인 여행객 1,66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7 여행 버킷리스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20대 응답자 2명 중 1명(51%)은 '올해 나 홀로 여행을 떠나고 싶다'고 응답했다. 홀로 여행을 떠나고 싶은 이유로는 '일정에 구애받지 않는 자유로운 여행을 원해서(53%)'와 '혼자 시간을 보내고 싶다(23%)'가 가장 많이 꼽혔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올해 여행을 떠날 의향이 있는 한국인 3명 중 1명(35%)은 올해 홀자 여행을 떠나고 싶다고 답했다. 이러한 성향은 연령이 낮을수록 더욱 뚜렷하게 나타났다. 전체 여행객 중 나 홀로 여행을 떠나고 싶다고 답한 비율은 20대(51%)가 가장 높았고 30대(33%)가 그 뒤를 이었다.

이는 혼자하는 것을 부정적으로 여겼던 과거와 달리, 오늘날의 젊은 세대는 혼자 시간을 보내는 것을 즐기기 때문인 것으로 보여진다. 지난해 발표된 대학내일20대연구소의 조사에 따르면, 20대 10명 중 7명(73%)은 혼자 있는 시간을 자발적으로 선택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약 80% 정도가 혼자 보내는 시간에 대해 긍정적으로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 ‘나 홀로 열풍’은 ‘나 홀로 여행족’의 성장으로 이어지고 있다.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스카이스캐너를 통한 1인 여행객 검색량 성장률은 2인 여행객의 1.8배, 가족 여행객의 8.6배로, 그 어느 여행 형태보다 크게 성장했다. 지난해 1인 여행객 검색 비율 또한 전체 검색량의 절반 이상(62%)을 차지했다.

한편, 홀로 여행을 떠나고 싶다고 응답한 여행객이 여행지에서 가장 하고 싶은 일은 ‘관광(77%)’, ‘휴식(76%)’, ‘맛집탐방(42%)’ 순이었다. 가장 떠나고 싶은 여행지로는 일본(19%), 미국(10%), 대만(9%), 스페인(8%), 태국(8%), 홍콩(6%), 프랑스(5%), 베트남(5%), 이탈리아(5%), 체코(4%)를 꼽았다.

스카이스캐너 관계자는 "나 홀로 문화에 익숙한 2030 밀레니얼 세대가 소비 주체로 부상하면서 앞으로 혼자 여행을 떠나고자 하는 이들이 점점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스카이스캐너는 변화하는 국내 고객들의 소비 성향에 발맞춰 한국인 여행객들이 더욱 편리하게 여행을 준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