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하나만 낳거나 셋까지 낳거나…" 둘째 점점 준다

우리나라 출생아 감소에 가장 많은 영향을 준 출산 순위는 ‘둘째’인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인구 및 출산 동향과 대응 방향’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출생아 수는 1997년 66만8천명에서 2015년 43만8천명으로 18년 사이에 34.4%(23만명) 줄었다.

출산 순위별로 살펴보면 첫째 아이는 29.2%(9만4천명) 줄었고, 둘째 아이는 40.9%(11만5천명), 셋째 아이 이상은 34.3%(2만2천명) 감소했다.

전체 출생아 감소폭보다 첫째 아이 감소폭은 상대적으로 낮고, 셋째 아이 이상은 비슷하고, 둘째 아이는 높다.

둘째를 낳지 않으려는 경향이 출생아 감소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것이다.

출산 순위별 일반출산율은 첫째 아이 26.9%, 둘째 아이 39.0%, 셋째 아이 이상 32.2% 각각 감소해 가임여성인구 변화를 고려해도 둘째 아이가 평균 이상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삼식 보건사회연구원 저출산고령화대책기획단장은 “앞으로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는 더 늘어나고 이에 따라 만혼 경향도 강해질 수 있다”며 “30대 이상에서 결혼하고 다자녀를 출산해도 장애가 없도록 해야 출산율을 만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