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회사 내 소통장애' 느꼈다면…"

직장인 다섯명 중 네 명이직장 내에서 소통 장애를 겪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5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공동으로 ‘직장 내 소통’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중 직장인의 경우 79.1%, 아르바이트생은 61.0%가 소통 장애를 겪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영화 ‘컨택트’의 초청 이벤트로 직장인과 알바생 총 286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근로자들이 소통에 장애를 겪는 대상(복수응답·이하 응답률)은 사장님 등 회사임원(39.6%)이 1위를 차지했다.

이와 함께 상사(36.9%), 고객(30.4%), 동료(23.9%), 거래처 및 협력사 등 회사 외부 조직(15.9%), 타 부서 직원(13.4%)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응답군별로 살펴보면 알바생들은 고객(43.5%)을 가장 소통하기 어려운 대상으로 꼽은 반면, 직장인들은 상사(41.5%)와의 소통장애를 호소하는 목소리가 가장 높았다.

직장인과 알바생들이 소통이 안된다고 느꼈던 이유로는 ‘상대방의 말은 듣지 않고 자기 말만 하는 탓'(55%)이 가장 많이 꼽혔다.

‘알아들은 줄 알았는데 이후에 아무 것도 반영되거나 바뀌지 않아서'(39.7%), ‘내 말을 도무지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아서'(36.8%) 등이 뒤를 이었다.

아울러 소통장애를 겪은 근로자 열 명 중 아홉 명이 이로 인해 회사, 아르바이트 생활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참여한 근로자의 42.1%가 ‘소통단절이 근로 의욕을 꺾는다(알바생 44.0%·직장인 39.8%)’고 답했다.

근로자 대부분이 직장생활에서 소통능력이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있었다. ‘사회생활을 하는 데 있어 소통능력이 경쟁력이 될 수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83.5%가 ‘그렇다’고 답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