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퇴사 후회한 적 있는가" 물었더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최근 1년 이내 퇴사 경험이 있는 남녀 직장인 및 구직자 1535명을 대상으로 ‘회사를 떠난 진짜 이유’에 대해 조사한 결과 ‘나의 미래 비전이 낮아 보였기 때문(복수응답)’이 가장 높은 응답률(36.7%)을 보였다.

직장인들이 회사를 떠나는 진짜 이유는 연령대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20대 직장인은 ‘나의 미래 비전이 낮아 보여서(38.3%)’, ‘회사의 미래가 불투명해 보인다(33.2%)’, ‘연봉인상이 되지 않아서(32.8%)’, ‘일은 못 배우고 잡무만 하는 것 같아서(20.3%)’ 순으로 나타났다. ‘다른 하고 싶은 일이 있어서’라는 답변은 16.5%로 나타났다.

30대 직장인은 ‘연봉 인상이 되지 않아서’가 40.2%로 가장 높았다. 이어 ‘나의 미래 비전이 낮아 보인다(35.3%)’, ‘회사의 미래가 불투명해 보여서(34.5%)’ 순이었다.

이 밖에 ‘상사와의 사이가 좋지 않다(22.1%)’와 ‘야근을 당연하게 여기는 문화(20.9%)’, ‘성과평가가 낮아 대우를 받지 못한다는 생각(20.2%)’이 퇴사 이유로 나타났다.

40대 직장인들은 ‘회사의 미래가 불투명해 보여서’가 36.0%로 가장 높았다. 이어 ‘나의 미래 비전이 낮아 보여서(28.9%)’, ‘상사와의 사이가 좋지 않아서(24.6%)’ 순이었다.

이외에는 ‘연봉인상이 되지 않아서(23.7%)’, ‘성과평가가 낮아 대우를 받지 못한다는 생각(21.1%)’, ‘성과에 대한 스트레스가 너무 높아서(16.7%)’ 순으로 나타났다.

‘퇴사를 후회한 적 있는가’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65.5%는 ‘없다’고 답했다.

이러한 답변은 20대(69.7%)에서 가장 높았고, 이어 30대(61.5%)와 40대(46.5%) 순이었다.

반면 ‘퇴사를 후회했다’는 응답자는 34.5% 였으나 40대 직장인 중에는 53.5%로 나타났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