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르바이트를 고용해 본 자영업자 사장들도 10명 중 8명 꼴로 갑질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알바몬이 자영업자 317명을 대상으로 '갑질 당해본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일 하면서 갑질을 당해본 적 있는가?'라는 질문에 84.2%가 '있다'고 답했다.

'갑질 단골' 1위는 '고객'으로 응답률은 57.3%였다(복수응답). 이어 '직원'에게 갑질을 당했다는 응답자도 50.9%에 달했다. 이외에는 △건물주(23.6%) △거래처(20.2%) 순으로 조사됐다.

갑질을 당했을 때의 대응에 대해선 68.2%가 '시끄럽게 하기 싫어서 원하는 것을 들어줬다'고 답했다. '갑질을 반복해서 겪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라는 응답자가 76.4%로 나타난 것과 모순된다.
자영업자가 꼽은 '진상 고객'의 갑질 유형 1위는 '반말 등 예의없는 태도'로 응답률 58.4%에 달했다.

이어 '계산할 때 카드나 돈을 던지는 행동'이 28.1%로 뒤를 이었다. '음식점에서 싸워 다른 손님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24.7%)'을 하는 고객이나 '예약 후 취소 없이 나타나지 않거나 직전에 취소하는 노쇼족(24.3%)'도 자영업자들을 '을'로 만들었다.

이외에는 △음식점에 와서 다른 곳에서 싸온 음식을 먹는 매너 없는 행동(19.5%) △음식에서 이물질이 나왔다고 없는 일 만들어내는 고객(21.3%) △사용한 상품 안 썼다고 또는 불량품이라고 환불 요구하는 고객(21.0%) △매장에 쓰레기를 버리고 가는 고객(20.6%) 등이 꼽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