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직장생활을 하면서 한번쯤은 겪었을 열등감은 나만의 일이 아니었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62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직장생활의 열등감’ 설문조사에 따르면 10명 중 9.6명이 ‘직장생활 중 열등감을 느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열등감을 느끼게 하는 대상으로는 ‘같이 입사했던 동료’(49%)를 가장 많이 꼽았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624명 중 95.7%가 ‘직장에서 열등감을 느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없다’는 답변은 4.3%에 불과했다.

‘열등감을 느끼게 하는 원인’으로는 업무능력(28.8%)과 연봉(26.9%)을 꼽았다. 특히 남성은 연봉(15.9%)을, 여성은 업무능력(13.9%)를 가장 많이 답해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이외에도 학력(16.8%), 돈과 배경(11.5%), 대인관계(10.6%), 외모(5.3%) 등이 뒤를 이었다.
직장에서 열등감을 느끼는 대상으로는 절반가량인 49%가 ‘같이 입사했던 동료’를 답했다. 이어 후배(19.7%), 선배(16.3%), 상사(14.9%)가 그 뒤를 이었다.

‘열등감을 느끼는 가장 큰 원인’에 대해 설문 참가자들은 “같이 입사했던 동료가 나보다 업무 추진능력이 낫거나, 일을 잘해 급여가 높을 때 열등감이 생긴다”며, “내가 형편없는 사람처럼 느껴져 열등감을 느끼고 자꾸 위축된다”고 답했다.

이 외에도 업무능력이 뛰어난 동기 및 동료들에 대한 미묘한 경쟁심, 승진에서 뭔가 뒤처지고 있다는 느낌이 들 때, 갑작스런 업무지시 해결능력과 영어회화 능력 등 열등감의 원인은 다양했다.

‘직장에서 느낀 열등감이 직장생활 또는 개인에게 미친 영향’을 묻는 질문에는 10명 중 7명(68.2%)이 자신감 및 업무에 대한 흥미가 감소됐다고 답했다. 반면 열등감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거나 업무능력 향상을 위한 자극이 됐다는 긍정적인 답변은 31.8%에 그쳤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