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40대 직장인 90%는 언제 잘릴지 모른다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잡코리아가 정규직 직장인 1065명을 대상으로 ‘2016년 직장인 고용불안감 현황’을 조사한 결과 80.2%가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는 2007년 정규직 직장인 1184명을 대상으로 조사할 당시 51.3%에 비해 28.9%P나 증가한 수치다.

직장인들의 고용불안감은 성별과 연령, 업종, 기업 형태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성별로는 여성 직장인(81.3%)들의 고용불안감이 남성 직장인들(79.2%)에 비해 다소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40대 이상 직장인 89.3%가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낀다’고 답해 가장 높았다. 30대 직장인(83.6%)과 20대 직장인(69.9%) 등 젊은 층 직장인들의 고용 불안감도 높았다.

기업 형태로는 중소기업에 근무하고 있는 직장인들의 고용 불안감이 83.5%로 가장 높았다. 이어 외국계 기업(76.8%), 대기업(73.7%) 순이었다.

‘신의 직장’으로 불리는 공기업도 68.6%에 달해 평생 직장이란 개념이 무너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기계·철강·조선·중공업(93.4%)과 건설(91.7%) 분야 직장인들의 고용불안감이 가장 높았다. 금융(89.7%), 전기전자(87.0%), 제조(86.7%) 분야도 고용 불안감이 높은 업종으로 나타났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