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오빠가 처음이야" 하얀 거짓말인 줄 알면서도 그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연인간의 스킨쉽은 사랑의 촉매제 역할을 수행함에 틀림없다. 그러나 애인의 스킨쉽 시도가 당황스러울 때도 없지 않다.

미혼남성은 여친이 ‘주변상황을 무시하고’ 스킨쉽을 시도해 올 때 당황스럽고, 여성은 남친이 ‘기습적으로’ 스킨쉽을 제의할 때 달갑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가 결혼정보업체 온리-유와 공동으로 21일 ∼ 26일 사이 전국의 결혼희망 미혼 남녀 536명(남녀 각 268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애인의 스킨쉽 시도 중 달갑지 않은 경우’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의 31.3%가 ‘주변상황 무시’라고 답했고, 여성은 28.0%가 ‘기습적’이라고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

이어 남성은 ‘너무 잴 때’(25.4%) – ‘상투적일 때’(22.8%) – ‘위기모면 용일 때’(13.8%) 등의 순이고, 여성은 ‘기습적’ 다음으로 ‘주변상황 무시’(23.9%) – ‘위기모면 용’(16.8%) – ‘상투적일 때’(14.2%) 등의 순으로 답했다.
‘애인과 성관계 시 상대가 어떤 행태를 보일 때 유쾌한 기분이 줄어듭니까?’에서도 남녀간에 많은 견해차를 보였다.

남성은 ‘선수 같을 때’라는 대답이 23.9%로서 가장 앞섰고, 그 뒤로 ‘요구사항이 많을 때’(20.9)와 ‘너무 이성적일 때’(16.4%0, 그리고 ‘너무 집요할 때’(14.9%) 등의 대답이 이어졌고, 여성은 22.8%가 선택한 ‘미적지근할 때’가 첫손에 꼽혔고, 이어 ‘선수 같을 때’(20.9%), ‘요구사항이 많을 때’(17.2%), ‘변화가 없을 때’(16.1%) 등의 순이다.

이에 대해 관계자는 “남성으로서는 자신의 여친이 ‘사랑’에 있어서는 늘 ‘처음’이고 또 ‘초보’처럼 보이기를 원한다”라며 “여성은 사랑행위의 주체인 남친이 열정적으로 리드해주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