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월급 나와도 용돈 받아 써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직장인 3명 가운데 1명은 부모에게 경제적으로 지원받는 ‘찰러리맨’으로 조사됐다. 찰러리맨은 아이(child)와 직장인(salaryman)이 결합, 경제활동을 하면서도 여전히 심리적, 물질적으로 부모에게 기대 사는 직장인들을 일컫는 말이다.

잡코리아가 2030 직장인 1,382명을 대상으로 부모로부터의 경제적 독립 여부를 확인하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직장인 가운데 31.8%가 경제적 지원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의 경제 지원은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가 두드러졌다. 기혼자의 경우 18.9%가 ‘부모의 지원을 받고 있다’고 답한 반면 비혼자의 경우 이의 두 배에 달하는 35.7%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이 부모로부터 경제적으로 지원받는 항목은 △전월세 등 주거비(54.8%)와△식비 등 생활비(52.7%)가 대표적이었다. 여기에 △통신비(35.2%), △보험비용(28.2%)이 뒤를 이었다.

비혼 직장인들은 △생활비(56.6%)와 △주거비(53.4%)가 근소한 차이로 지원받는 항목 1, 2위를 차지한 반면, 기혼 직장인들은 △주거비를 꼽는 응답률이 63.3%로 2위를 차지한 △생활비(28.3%)와의 격차가 두 배를 넘었다.

부모에게 지원받는 금액에 있어서도 결혼 여부에 의한 차이가 두드러졌다. 비혼자는 월 평균 51.6만원을 지원받고 있다고 답한 데 반해 기혼자들은 월 평균 108.7만원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이 취업 이후에도 부모로부터 경제적인 지원을 받는 이유는 분리되지 않은 주거와 낮은 월 수입으로 압축됐다.

△부모와 함께 거주하고 있어서가 45.5%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월 수입이 적어서(32.3%)가 뒤를 이었다. 이어 △빨리 경제적 기반을 잡기 위해서(9.5%), △전세, 자가 등 주거 독립을 위해서(4.8%), △결혼자금을 마련하기 위해서(3.4%), △학자금 대출 등 빚이 있어서(3.4%)도 경제지원을 받는 이유로 꼽혔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