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당신의 애인이 연애를 숨기는 이유 '이럴수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혼남녀 2명 중 1명(53.6%)은 일정 기간 동안 연애 사실을 비밀에 부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지난 4일부터 11일까지 20~30대 미혼남녀 535명(남 257명, 여 278명)을 대상으로 ‘공개 연애’에 대해 설문 조사했다.

16일 공개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비밀 연애는 대개 사귄 후 ‘일주일 미만’(27.5%) 또는 ‘1주~2주 간’(9.3%) 유지됐다. 약 ‘한 달 이상’(6.4%) 연애 사실을 감춘다는 답변도 있었다.

남성이 비밀 연애기간을 갖는 이유는 이것이 ‘스릴 있고 좋기 때문’(28.4%)이다. 이어 ‘타인의 관심이 싫어서’(24.1%), ‘조심스러운 감정이라서’(14%), ‘서로를 알아가는 데 집중하고자’(12.1%), ‘커플 선언이 부끄러워서’(11.3%)라고 답했다.

여성은 ‘금방 헤어질 수 있다는 불확실성’(38.8%) 때문에 연애를 숨겼다. ‘서로 알아가는 시간으로 집중하고자’(19.1%), ‘소중히 하고 싶은 조심스러운 감정이라’(14%), ‘공개하기 꺼려지는 애인이라서’(9%) 등의 이유도 뒤따랐다.

애인이 생겼다는 사실은 단연 ‘친구’(83.7%)에게 가장 먼저 알렸다. ‘학교 및 직장 선후배’(9.5%), ‘형제자매’(5.4%)에게 앞서 전하는 경우도 있었다.

미혼 10명 중 8명(79.1%)은 SNS에도 연애 사실을 드러내 공개했다. 공개 이유는 ‘마냥 행복한 상태라서’(23%), ‘많은 일상 중 하나라서’(14.6%), ‘애정을 표현하고자’(12.7%), ‘멋진 연인을 보여주고 싶어서’(12.1%), ‘솔로탈출 소식을 널리 알리기 위해서’(11.4%) 등 다양했다.

SNS 속 타인의 연애에는 어떤 반응일까. 남성 다수는 ‘유난스럽다’(45.5%)고 느낀 반면, 여성은 ‘부럽다’(36%)고 생각했다. 뒤이어 ‘예뻐 보이고 기분 좋다’(전체 21.1%), ‘외롭고 쓸쓸하다’(17.4%), ‘괜히 심술 난다’(9.2%)는 의견이 있었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