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제작의 영화 '미녀와 야수'가 첫 예고편을 공개했습니다.

15일 각종 외신은 디즈니 공식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된 '미녀와 야수' 첫 트레일러를 보도했는데요,

 

이날 공개된 예고편에는 기존 애니메이션에 소개되었던 벨, 야수 뿐 아니라 다양한 조연진이 등장하여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ntertainment weekly

 

 

벨 역을 맡은 엠마왓 슨, 야수 역의 댄 스티븐스, 개스톤 역의 루크 에반스, 르 푸 역 조쉬 게드를 비롯해

이완 맥그리거, 엠마 톰슨, 스탠리 투치 등 배우들이 가세해 환상의 시너지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귀엽고 신기한 것을 좋아하는 팝콘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