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직장인 절반은 주어진 연차를 다 쓰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과 차부장급, 과장급 직장인 가운데 연차를 다 쓰지 못하는 직장인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 직장인 1,154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46.3%가 '매년 연차를 다 못 쓴다'고 답했다. '대체로 다 못 쓴다'고 답한 직장인도 33.6%에 달했다.
연차를 모두 사용하는 직장인은 20.1%에 불과했다.

'매년 연차를 모두 사용한다'는 답변은 임원급(28.6%)에서 응답률이 가장 높았다. 이어 사원급(23.5%)과 대리급(18.9%) 순이다.

반면 '매년 연차를 다 못 쓴다'는 답변은 차부장급이 57.0%로 가장 높았다. 과장급도 53.3%로 절반 이상에 달했다.

전체 직장인의 연차 사용률은 49.1%로 집계됐다. 일 년 중 연차가 총 10개라면 주로 5개 정도만 사용하는 것이다.

근무 기업별로는 외국계 기업에 다니는 직장인들의 연차 사용률이 70.6%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어 △대기업 55.7% △공기업 49.2% △중견기업 48.1% △중소기업 47.4% 순으로 집계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