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금수저가 취업까지 잘 되는 이유 '이럴수가'

취준생, 금수저가 취업도 잘된다고 생각하는 이유

“부모 인맥이 좋아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요즘 취준생들은 금수저를 물고 태어나면 취업이 잘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자사 회원 774명을 대상으로 금수저 친구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밝혀진 사실이다.

설문에 참여한 대학생 및 취준생에게 금수저 친구가 취업도 잘된다고 보는지 물었다. 그러자 응답자 84%가 있다고 답하는 등 상당수의 취준생들은 금수저가 취업도 잘된다고 믿는 것으로 조사됐다.

금수저가 취업도 잘된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 ‘인맥이 좋아서(36%)’를 가장 많이 꼽았다. 그 다음으로 ▲ ‘부모님이 고위직 관리여서(27%)’, ▲ ‘고급 교육을 받아서(19%), ▲ ‘중고등학교부터 잘 받았던 게 취업에서도 연결되는 것 같아서(16%)’’ 등이 집계되었다.

취준생들은 이러한 금수저 친구가 주변에 있다고 생각하고 있을까.

조사 결과, 무려 75%의 응답자가 ‘있다’고 답했다. 어떤 부분 때문에 금수저라고 생각하는지 묻는 물음에는 ‘경제적인 측면’이 46%의 응답률로 1위를 차지했다. ‘집안의 권력’이라는 응답이 20%로 집계되는 등 그 뒤를 이었다. 그밖에 ‘공부도 못하는데 취업이 잘돼서’, ‘항상 명품을 두르고 다녀서’, ‘차를 갖고 다녀서’가 각각 11%를 차지했다.

추가로 취준생들에게 금수저를 볼 때 어떤 기분을 느끼는지 묻자 ‘부럽다(27%)’는 답변이 가장 많이 나왔다. 이어 ▲어차피 달라질 것이 없어서 허탈하다(20%), ▲부자로 다시 태어나고 싶다(14%), ▲열심히 노력해서 나도 저렇게 지내고 싶다(14%), ▲세상이 불공평하다(12%) 순으로 집계되었다. 이외에 ‘질투난다(9%)’는 응답도 있었다.

취업 관계자는  “최근 유행처럼 번지는 금수저, 흙수저라는 용어가 취준생들을 자괴감에 빠지게 하는 것 같다”며, “금수저에 연연하기 보다는 본인이 가장 잘할 수 있는 역량을 계발, 자신만의 경쟁력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