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직 제의에 대해 거부감을 느끼는 직장인이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남녀 직장인 1034명을 대상으로 '이직 제의 경험'을 조사한 결과 10명 가운데 6명이 '이직 제의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36.1%는 '이직 제의를 받고 회사를 옮겼다'고 답했다.

 
'이직 제의(스카우트 제의)'를 받아본 적 있나'라는 질문에 '있다'고 답한 비율은 64.2%. 30대 직장인 중에선 66.6%가 이직 제의를 받아 본 적이 있고, 40대 직장인 중에서도 65.7%가 제의를 받았다.

'이직할 생각이 없고, 회사를 옮기지도 않았다'는 직장인은 24.4%에 불과했다. 39.5%는 '현재 회사보다 근무 여건이 좋지 않아 옮기지 않았다'고 답했다.

 

향후 이직 제안이 올 경우 긍정적으로 고민할 것이라 답한 직장인의 비율도 높았다. '현재 기업보다 더 나은 여건과 대우로 이직 제의를 받는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물음에 62.7% '긍정적으로 고민할 것'이라 답했고, 34.7%는 '무조건 이직할 것'이라 답했다.

 

'반면 이직하지 않겠다(0.8%)'거나 '깐깐하게 고민해 볼 것(1.8%)'이라는 답변은 극소수에 그쳤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