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입사지원서, 이렇게 쓰면 무조건 '서류 광탈'

“능력 뛰어나도 한글 맞춤법 등 국어실력이 부족해 보이면 탈락”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기업 인사담당자 10명중 9명은 ‘직원 채용 시 한글 맞춤법이 잘못된 자기소개서를 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10월 9일 한글날을 앞두고 기업 인사담당자 238명에게 조사한 결과, ‘자기소개서에 한글맞춤법이 틀리는 경우를 본 적 있다’는 응답자가 92.0%로 드러났다.

자주 틀리는 맞춤법 유형 중에는 ‘오탈자(51.6%)’와 ‘띄어쓰기(48.4%)’가 가장 많았고, 이어 ‘어법이나 어순(34.7%)’을 틀리는 경우나 ‘높임말 사용(18.3%)’을 잘 못한 경우도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외에는 외래어표기나 신조어,은어 사용 등의 답변이 있었다.

가장 자주 틀리는 맞춤법은 ‘돼 / 되’로 전체 인사담당자 10명중 3명(34.2%)가 이를 꼽았다. 그 다음으로는 ‘로서 / 로써(24.7%)’, ‘몇 일 / 며칠(21.0%)’, ‘역할 / 역활(20.1%)’ 순으로 높았다.

인사담당자들은 채용 한 회 진행할 때마다 한글 맞춤법이 잘못된 자기소개서를 보는 비율은 약10% 정도 된다고 답했다. 10명중1명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인사담당자 43.3%는 ‘지원자의 서류전형 평가 결과가 합격 수준으로 높아 보여도 한글 맞춤법 등 국어실력이 부족해 보이면 탈락시킨다’고 답했다.

한편 인사담당자는 서류전형을 위해 자기소개서를 볼 때 무엇을 가장 중요하게 평가할까 . ‘지원자의 직무경험의 일관성’을 가장 중요하게 본다는 응답자가 47.1%로 가장 많았다.

요즘은 인턴십이나 대외활동, 알바 등으로 학창시절 다양한 사회경험을 쌓는 취업준비생이 많은데, 해당 경험의 일관성이 있는지를 살피는 인사담당자가 가장 많은 것이다.

그 다음으로 인사담당자들은 ‘회사의 인재상에 적합한 인적성을 갖추고 있는지(34.0%)’, ‘왜 이 회사에 입사하려고 하는지(29.8%)’, ‘바른생활 태도와 건전한 사고방식을 갖추고 있는지(29.0%)를 중요하게 살펴본다고 답했다.

자기소개서는 어떻게 써야 할까. 인사담당자들에게 평소 선호하는 자소서 유형과 기피하는 자소서 유형을 꼽아보게 했다.

선호하는 자소서 유형 1위는 ‘능력과 경험을 과장하지 않고 솔직하게 쓴 자소서’로 응답률 55.5%로 가장 높았고, 두 번째로는 ‘하고 싶은 일(직무)에 대한 열정이 드러나는 자소서(54.2%)’가 꼽혔다.
세 번째로는 ‘명확한 문장으로 의도한 바를 이해하기 쉬운 자소서’로 응답률 45.4%로 집계됐다. 글로 자신의 역량을 드러내고 뽑아야 하는 이유를 설명해야 하기 때문에 문장력의 영향을 받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 외에는 △회사를 향한 애정이 느껴지는(18.9%) △내용의 분량이 적당한(17.6%) △진부하지 않은 문장으로 작성한(16.8%) 자기소개서를 선호한다는 답변이 높았다.

반면 인사담당자들이 기피하는 자기소개서 1위는 ‘문장이 진부하고 베낀 듯 한 자기소개서’로 응답률 44.1%로 가장 높았다. 이어 ‘문장이 산만해서 무엇을 말하는지 모르겠는 자기소개서’가 응답률 35.7%로 두 번째로 높았다.
세 번째로는 ‘오탈자가 많은 자기소개서(34.9%)나 ’신조어나 인터넷 용어를 사용한 자기소개서(34.0%)‘를 기피한다는 인사담당자가 많았다.
이외에는 △능력과 경험을 장황하게 떠벌리는(29.8%) △지원 기업명을 잘 못 적은(29.4%) △자기소개서 내용이 너무 많거나 너무 적은(26.5%) 자기소개서를 기피한다는 답변이 높았다.

특히 기업명 오기는 서류전형의 합격의 당락을 좌우하기도 해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 인사담당자 10명중 7명(71.0%)이 ‘서류전형 평가 결과가 합격 수준으로 높아도 지원기업명이 틀린 경우, 무조건 탈락시킨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