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추석 끝나고 날라온 이유있는 이혼서류

명절 후 이혼을 결심하기도 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명절 후 이혼을 결심하기도 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추석과 같은 명절이 지나면 이혼이 늘어난다는 통계가 있다. 실제로 명절이 이혼을 결심하는데 영향을 미칠까.

돌싱(‘돌아온 싱글’) 여성 10명 중 6명과 돌싱 남성 10명 중 4명 이상이 추석같은 명절이 이혼결심에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재혼전문 사이트 온리-유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와 공동으로 8일 ∼ 16일 전국의 (황혼)재혼 희망 돌싱남녀 472명(남녀 각 236명)을 대상으로 이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20일 공개된 결과 남성 응답자의 44.5%와 여성의 60.2%가 ‘영향이 매우 컸다’(남 9.8%, 여 20.8%)거나 ‘일부 영향을 미쳤다’(남 34.7%, 여 39.4%)와 같이 ‘명절이 이혼 결심에 영향을 미쳤다’고 답했다.

한편 ‘영향이 별로 없었다’(남 39.8%, 여 28.0%) 혹은 ‘영향이 전혀 없었다’(남 15.7%, 여 11.8%)고 부정적으로 답한 비중은 남성 55.5%, 여성 39.8%였다.

명절이 이혼에 영향을 미쳤다는 응답에서 여성이 남성보다 15.7%포인트 더 높게 나타났다.

성별로 자세한 응답 순위를 보면 남성은 영향이 별로 없었다 – 일부 영향을 미쳤다 – 영향이 전혀 없었다 – 영향이 매우 컸다 등의 순이나, 여성은 일부 영향을 미쳤다 – 영향이 별로 없었다 – 영향이 매우 컸다 – 영향이 전혀 없었다 등의 순이다.

관계자는“남편 입장에서는 1년에 두 번밖에 없는 명절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할 수 있다”라며 “그러나 여성들은 평소 부부관계가 좋지 않은 상태에서 추석과 같은 명절때 스트레스가 급증하면 평소의 감정이 폭발하여 이혼의 직. 간접적인 원인을 제공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