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모바일 내비게이션 시장에서 T맵이 여전히 1위를 지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내비와 올레아이나비, 네이버지도 등은 중위권에서 치열한 다툼을 벌이고 있다.

17일 시장조사기관 코리안클릭에 따르면 7월 말 기준 SK텔레콤의 T맵은 실이용자(UV)가 648만5174명으로 업계 1위를 유지했다.

지난 2월 출시된 카카오내비는 실이용자 229만2263명으로 2위였다. 출시 당시 이모티콘 증정 이벤트 등으로 확보했던 이용자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위는 KT의 올레아이나비로 실이용자는 228만5021명, 4위는 네이버지도로 193만6419명이었다.

5, 6, 7위는 LG유플러스의 U네비(115만5405명), 현대엠엔소프트의 아틀란(47만5793명), 맵퍼스의 맴피(33만7316명) 순이었다.

2, 3, 4위는 실이용자 격차가 적게는 7000명, 많게는 35만5000여명에 불과해 치열한 2위 싸움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카카오는 모바일 메신저 업계 최강자라는 지위를 활용해 출시 7개월 만에 200만명이 넘는 이용자를 확보했다. 회사는 내비게이션에 이어 카카오 드라이버·버스·지하철 서비스를 잇달아 출시하면서 교통 분야에서의 시너지를 강화하고 있다.

올레아이나비는 KT 모바일 이용자에게 선탑재 앱 형식으로 제공되는 서비스다. KT는 최근 내비게이션 전문업체인 팅크웨어와 손잡고 대규모 업그레이드를 했다.

작년 12월 출시된 네이버지도는 내비게이션 기능을 포함해 기존 이용자를 내비게이션 이용자로 빠르게 끌어들인 것으로 분석됐다.

내비게이션 이용이 폭증하는 추석 명절이 지나면 중위권 순위에도 변동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

1위 T맵은 지난 7월 19일 전체 이동통신사 이용자에 무료로 개방한 뒤 첫 일주일간 신규 사용자 43만명을 모으는 등 이용자가 크게 늘고 있어 당분간 1위 수성은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